배너 닫기

두산 "승부조작 제의받은 이영하, 단호하게 거절"

등록일 2018년06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승부조작 제의를 거절하고 이를 신고한 이영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두산 베어스 우완 이영하(21)가 승부조작 제의를 받았으나 단호하게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은 7일 "이영하가 승부조작 제의를 받고 곧바로 구단에 알렸다. 이영하는 빠르고 올바른 판단을 했고, 자신의 이름을 공개하는 것에도 동의했다"고 밝혔다.

KBO는 5월 초 승부조작 제보를 접수하고, 5월 18일에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승부조작을 제의받은 선수, 이를 보고한 구단은 외부에 알리지 않았다. 괜한 오해를 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두산과 이영하는 자신 있게 전면에 나섰다. 승부조작 제의를 거부한 덕이다.

두산은 "이영하는 4월 30일 모르는 전화 한 통을 받았다. B 브로커가 '경기 첫 볼넷'을 제의했고 이영하는 브로커에 '다시는 전화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의사표시를 한 뒤 전화를 끊었습니다. 동시에 상대방 번호를 차단했다"며 "이 브로커가 5월 2일에 다른 번호로 다시 연락했다. 이영하는 '신고하겠다'고 말한 뒤 구단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이어 "두산 구단은 내부적으로 사태 파악에 나섰고 이 브로커가 타 구단 선수와도 접촉할 수 있다고 판단해 KBO에 알렸다. 이후 이영하와 구단은 KBO 조사에 성실하게 임했다"고 신고 과정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