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컬링 '안경선배' 김은정, 스케이트 코치와 결혼

등록일 2018년07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신부 김은정(가운데)과 팀 킴 멤버들[stseventgo 인스타그램 캡쳐=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컬링 은메달을 목에 건 '팀 킴'의 주장(스킵) 김은정이 7일 결혼했다.

 

김은정은 7일 대구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신랑은 대구 지역 스케이트 강사로 김은정과 약 5년 만남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 등 김은정과 함께 평창 은메달 쾌거를 이룬 '팀 킴' 멤버들은 결혼식에서 '특별 공연'을 펼쳤다.

 

김은정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늘 뿔테 안경을 착용하고 진지한 표정으로 경기에 임해 '안경 선배'라는 별명을 얻었지만, 결혼식에서는 안경 없이 환한 표정을 지었다.

 

김민정 감독을 이어 '팀 킴'에서 두 번째로 결혼한 김은정은 변함 없이 선수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abbie@yna.co.kr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