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조현우 눈부신 선방쇼,한국vs콜롬비아 2대1승리 견인차

등록일 2019년03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콜롬비아 대표팀의 평가전에서 2대1로 승리를 거두었다.

손흥민이 골문을 열고 조현우가 골문을 닫았다.

4개월 만에 대표팀 경기에 출전한 조현우(사진·대구)가 ‘신들린 선방쇼'를 선보여 대표팀을 구했다.

 

조현우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축구대표팀 평가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한국의 2-1 승리를 도왔다.

 

지난 11월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 이후 대표팀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조현우는 콜롬비아의 ‘막강 공격력‘을 굳건히 막아서며 한국의 골문을 지켰다.

조현우는 이날 전반 36분 페널티박스 바깥 왼쪽에서 크리스티안 보르하(스포르팅 리스본)가 감아 찬 슈팅을 몸을 날려 쳐냈다.

 

후반 3분 루이스 디아스(주니오르)의 절묘한 슈팅에 타이밍을 뺏겨 한골을 헌납했다. 이후 조현우의 신들린 선방쇼가 시작됐다.


 

콜롬비아의 ‘플레이메이커‘ 하메스 로드리게스(바이에른 뮌헨)와 ‘세계적인 공격수‘ 라다멜 팔카오(모나코)가 투입됐지만 조현우의 벽을 넘지는 못했다.

 

로드리게스는 후반 18분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으나 조현우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후반 31분 로드리게스가 회심의 슈팅을 했지만 조현우의 선방에 막혀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후반 종료 직전까지 콜롬비아의 끝없는 공세에도 조현우는 골문을 지켰고 경기 종료 직전 나온 연속 헤딩 슛까지 막아내며 신들린 선방쇼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대표팀의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킬)이 골을 기록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