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류현진, '홈런 치는 투수' 범가너에 투런포 허용,7이닝 5K 2실점

등록일 2019년04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LA 다저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순항하다 일격을 당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홈런 치는 투수' 메디슨

 

범가너(30)에게 투런포를 맞았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입성 후 처음으로 투수에게 홈런을 내줬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0으로 앞선 6회초 범가너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투수 앞 땅볼로 잡은 류현진은 헤라르도 파라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범가너에게 2구째 커터로 승부했지만, 좌월

 

투런포를 헌납했다.


5회까지는 완벽했다. 5개 이닝 가운데 4개 이닝이 삼자범퇴였다. 남은 하나도 병살타가 포함되면서 상대한 타자는 3명이었다. 


 

특히 류현진은 3회말 무사 1루에서 타석에 올라 희생번트 자세를 취하며 범가너를 압박했다

 

범가너는 류현진을 의식한 듯 제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했다.

 

마지막 4구째 투심 패스트볼은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온 것으로 보였지만 구심은 볼을 선언했고, 류현진은 1루로 걸어나갔다.

 

이때부터 범가너는 흔들리기 시작했다. 무사 1, 2루 찬스에서 엔리케 에르난데스가 중전 안타로 선취점을 기록했고, 코디

 

벨린저의 만루 홈런이 터지며 LA 다저스는 5-0으로 앞서 갔다. 

 

5점의 대량 득점으로 어깨가 가벼워진 류현진이었지만 6회 초 위기를 맞았다.

 

6회 초 첫 타자를 땅볼 아웃으로 잡아낸 류현진은 후속 타자인 헤라르도 파라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다. 

 

이어 후속 타자인 상대 선발 투수 범가너에게 던진 2구째 공이 그대로 담장 밖으로 넘어가며 투런 홈런이 됐다. 

 

2점을 내준 류현진은 스티븐 두가르와 브랜든 벨트에게 또 다시 연속 안타를 맞으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에반 롱고리아를 삼진으로 잡아낸 데 이어 버스터 포지를 땅볼 아웃으로 잡아내며 6회 초를 마쳤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류현진은 이날 전까지 홈런 56개를 허용했다.

 

1루수에 10개, 포수에 9개, 우익수에 8개, 중견수와 3루수에 7개씩을 맞았다. 2루수와 좌익수, 유격수에 5홈런을 허용했다.

 

투수에는 한 번도 홈런을 맞지 않고 버텼다.

 

그러나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57번째 피홈런은 투수에게 나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