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맨시티vs맨유 2대0 꺾어,맨시티 우승 문턱으로 성큼

등록일 2019년04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꺾고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두터운 ‘5백 수비’를 끝내 붕괴시켰다.


맨시티는 25일 오전 4시(한국 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에서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맨시티로서는 우승행보에 탄력을 받게 됐다. 가장 고비라 여겨진 맨유원정서 손쉽게 승리를 따냈기 때문. 남은 일정이 맨시티는

 

2위 리버풀에 비해 수월하다는 측면을 고려할 때 큰 변수가 없는 한 흐름을 지켜내 정상에 오를 확률이 높아졌다. 

맨시티는 승점 3을 획득하며 승점 89가 됐고 리버풀(승점 88)을 다시 제치고 리그 단독 선두르로 올라섰다.

 

반면 맨유는 리그 두 경기 연속 대패로 4위권 진입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날 맨유는 사실상 5백 수비라을 구사하면서 맨시티의 공세를 막아내는데 집중했다.


양 팀은 0-0으로 전반을 마쳤지만 후반들어 맨시티의 기세가 올랐다.


맨시티는 전반, 맨유의 수비라인을 뚫는데 애를 먹었다. 맨유가 수비위주로 나오며 맨시티 발목을 잡았다.

하지만 맨시티의 후반은 달랐다. 맨시티는 후반 9분 침투패스를 받은 베르나르두 실바가 왼발 슈팅으로 맨유 골망을 갈랐다.

 

기세를 받은 맨시티는 후반 21분 이번에는 후반교체 출전한 사네가 스털링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박스 왼쪽서 강한 슈팅을

 

때려 골로 연결했다.

그렇게 맨시티가 폭풍처럼 2골을 터뜨렸고 흐름은 크게 쏠렸다. 맨시티는 남은 시간을 잘 지켜내며 승리를 지켰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