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의정부 일가족 사망` 父시신서 `주저흔` 발견…딸은 `방어흔`극단적 선택 가능성

등록일 2019년05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일 의정부시 모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3명의 시신에서 자해 전 망설인 흔적을 뜻하는 `주저흔`과 저항할 때 나타나는 `방어흔`이 확인됐다. 


사건을 수사하는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피해자들의 시신에 대한 부검 결과, 피해자 3명 모두 목 부위 찔린 상처와 베인 상처 등이 사인으로 보인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소견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남편인 A(50)씨에게서는 주저흔이 발견됐고, 딸인 고등학생 B양에게는 손등에서 약한 방어흔이 나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아내 C(46)씨의 시신에서는 목 부위 자상 외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가 다른 가족 2명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다만 사건에 아직 설명이 더 필요한 부분들이 남아 있어 주변인과 현장을 대상으로 수사를 보강하고 있다.
 
A씨 부부와 딸 B양 등 일가족 3명은 지난 20일 오전 11시 30분쯤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을 발견하고 신고한 중학생 아들 D군은 "늦잠을 자고 일어났는데 가족들이 숨져 있었다"며 경찰에 진술했다.
 
주변인들의 증언에 따르면 A씨 가족은 사건 발생 직전 큰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지만, 평소 화목했다.
 
7년 전부터 인근 포천시에서 목공예점을 운영한 A씨는 운영난으로 최근 점포 운영을 접은 상태다.
 
아내 B씨가 일자리를 구해 가족의 생계를 책임졌다.

 
아파트 폐쇄회로TV(CCTV)에는 A씨가 차량을 이용해 부인의 출퇴근을 도와주는 모습도 찍혔다.
 
그러나 수금 문제 등으로 억대의 빚을 지게 돼 최근에는 집 처분을 고민할 정도로 경제난을 겪었다.
 
D군에 따르면 사건 발생 전날인 19일, B양과 D군은 집에 있었고, A씨 부부는 오후 4시쯤 집에 돌아왔다.
 
나이가 어린 D군을 제외한 가족 3명은 저녁부터 한 방에 모여 경제적 어려움에 대해 논의하기 시작했다.
 
자신의 방에서 들었을 때 가족 3명은 절망적 이야기를 나눴고, 서로 껴안고 울음을 터트렸다고 D군은 진술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