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한은, 예상깨고 3년 만에 기준금리 0.25%p '전격인하'미국,일본등 영향

등록일 2019년07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7월 동결, 8월 인하' 예상 뒤집어…3년1개월 만의 인하조치
미국 금리인하 확실시, 한일갈등 장기화 우려…연내 또 내릴수도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7월 기준금리를 1.50%로 내렸다.

 

한은 금통위는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정례회의를 열고 통화정책방향을 논의한 끝에 기준금리를 종전

 

1.75%에서 0.25%포인트(p) 내린 1.50%로 결정했다.

 

기준금리 인하는 2016년 6월(1.25%로 0.25%p↓) 이후 3년 1개월 만이다.

 

그동안 기준금리는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에 0.25%p씩 올랐다.

 

이는 금융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한 것과는 다른 결과다.

 

지난 16일 금융투자협회가 104개 기관, 200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0%가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예상했고, 30%는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은 이번달 금리 동결을 예상했지만 한국은행이 전격적으로 금리 인하에 나선 것은 경기 둔화세와 대외 불확실성이

 

커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미ㆍ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의 일본의 수출 규제가 새로운 복병으로 등장하면서 성장률을

 

갉아먹을 수 있어서다. 시장의 예상보다 한발짝 앞서 대응에 나선 셈이다.
 
 한은의 등을 떠민 것은 불확실한 경제 환경과 부진한 지표다. 지난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데 이어 2분기 경기도 기대만큼 회복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수출을 이끌었던 반도체 부진에 수출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7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번달에도 상황은

 

낫지 않다.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집행도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달 말 금리를 내릴 것이 확실시되면서 한은의 금리인하 부담을 덜어준 측면도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10일 의회에서 이달 말 금리인하를 강하게 시사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연준의 금리인하를 미리 반영해 한은도 금리를 내린 셈"이라고 말했다.

 

한은의 이번 금리인하는 경기 부양을 위해 확장적 재정정책과 완화적 통화정책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정책공조론'과

 

맥이 닿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4일 "여러 가지 경제여건이 변화했다"며 "금융정책과 재정정책이 폴리시믹스

 

(Policy mix·정책조합)로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시장 일각에선 금리인하가 이번 한 차례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경기 상황에 따라 11월 말 금통위에서 0.25%p 더 내릴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금리를 섣불리 더 내렸다간 경기대응 여력이 바닥날 수 있다는 우려, 최근 집값의 불안 조짐 등에 따른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