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추가 금리인하론 확산,"기준금리 1~2차례 더 내릴 것" 전망

등록일 2019년07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주열 '정책여력' 발언으로 힘실려…시장선 "10월 또는 11월"
금리인하 경기부양 효과 제한적…부동산 시장으로만 유입 우려

8월 또 금리 내리면 금융위기 후 첫 ‘두 번 연속 인하’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로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하고 있다. 인하 시기로는 올해 연말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국내 증권 전문가 10명 중 9명은 올해 4분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경기 부양을 위해 기준금리를 현행 연 1.50%에서 1.25%로 추가 인하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당초 다수 전문가들은 내년 상반기 추가 인하를 전망했지만 그 시기를 올해 하반기로 앞당긴 것이다.

다만 추가 금리인하가 경기 부양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시각도 만만치 않다.

오히려 집값 불안만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18일 한은의 금리인하 이후 시장에 추가 인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를 반영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지난 19일 1.327%로 전날보다 0.018%포인트(p) 하락하면서 2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아졌다.

추가 인하 기대감은 무엇보다 한은의 이번 금리인하가 전격적이었기 때문이다.

8월에 내릴 것이라는 시장의 예상을 한발 앞섰다. 이는 한은의 경기 대응이 적극적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보통 금리를 낮추면 주식, 부동산 투자가 늘게 된다

하지만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도 두 시장의 상승에는 회의론이 우세하다.

또 연내 추가 금리 인하가 예상돼 채권 투자도 조금 늘겠지만 1,100조 원도 넘은 부동자금이 더 늘 것이란 전망이다.

전문가 10명 중 8명은 한은이 11월 수정경제전망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2%에서 2.0~2.1%로 하향 조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18일 한은은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5%에서 2.2%로 0.3%p 낮췄는데, 전망치가 여전히 높다는 게 시장의 판단이다.

한은이 제시한 올해 상반기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1.9%다. 한국이 하반기 2.4% 성장해 연간 2.2%의 경제 성장을 이룰 수 있다는 판단이다.

1분기 한국 경제는 전분기 대비 -0.4% 역성장했다. 상반기 1.9% 경제성장률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2분기에 전분기대비 1.1% 성장해야 한다.

나머지 전문가 2명은 하반기 추경 집행과 1분기 역성장 기저효과를 감안해 한은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유지할 것으로 봤다.
올해 경제성장률을 2.0%로 전망한 김상훈 하이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일본 수출 규제는 우리 경제 하방요인이고, 미중 무역분쟁의 경우 언제라도 추가 관세를 부과할 수 있는 불확실성이 큰 상태"라며 "행여 이들 변수가 지금보다 악화되면 성장률이 1%대로 떨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은이 하향 조정한 성장률에 일본 수출 규제의 영향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다고 보는 시각도 있었다.

공동락 대신증권 애널리스트는 "일본 이슈는 며칠 사이 불거져 한은이 관련 내용을 전망 데이터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여유가 없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경제성장률 추가 하향 여부는 추경 집행 시기에 달렸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구혜영 미래에셋증권 애널리스트는 "한은이 성장률을 전망할 때 추경 효과를 일부 반영했다고 발표했다"며 "추경 골든타임을 3분기로 보고 있는데, 의회에서 통과가 지연되거나 집행에 시간이 걸리면 그만큼 성장 기여도가 낮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이 11월에도 전망치를 유지할 것이라고 본 김유미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추경 집행으로 재정지출이 커지며 상반기 낮아진 경제성장률을 보충해 줄 수 있다고 본다"며 "또 1분기 워낙 낮은 성장률을 기록했기 때문에 기저효과도 반영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해외 투자은행(IB) 중 일부는 추가 인하시기로 내년을 지목했다. 대내외 경기상황을 생각하면 추가 인하는 불가피하지만 한은의 통화정책 여력이 많지 않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추가 인하 시기를 선정하는 데는 신중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이 총재가 근시일내 추가인하를 시사하지 않는 등 명백히 완화적인 스탠스라고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씨티는 "잠재리스크 도래 시점에 대한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제로금리 하한에 조기 도달할 우려가 있어 추가인하는 신중할 것"이라고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