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 지진,대전·청주도 진동,내륙발생 지진중 가장 큰 규모

등록일 2019년07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늘(21일) 오전 11시 4분에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의 진앙지를 경북 상주에서 북북서쪽으로 11km 떨어진 지역으로 보고 있습니다.

진앙지의 위치를 상세히 살펴보면 '경상북도 상주시 외서면 관현리'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규모 3.9 지진은 올해 들어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가장 강합니다.

 

기상청은 규모 3.9의 지진으로 인한 흔들림은 진앙 인근 경북과 충북 지역에서 창문과 전등이 흔들리고, 탁자 위에 있는

일부 물체가 떨어지는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대전과 세종, 전북 지역에서 지진으로 인한 흔들림을 느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방청은 오전 11시 20분 현재 전국에서 265건의 유감 신고가 접수됐지만, 지진피해 신고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지진까지 올해 한반도에서는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50차례 발생했고, 규모 3.0 이상의 지진은 10차례였습니다.

오늘(21일) 오전 11시 4분에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의 진앙지를 경북 상주에서 북북서쪽으로 11km 떨어진 지역으로 보고 있습니다.

진앙지의 위치를 상세히 살펴보면 '경상북도 상주시 외서면 관현리'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오늘 발생한 규모 3.9는 올 들어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중에서 가장 큰 규모입니다.

예상 최대진도는 경북과 충북이 진도 ‘IV(4)’로 가장 높았고, 대전·세종·전북이 ‘III(3)’, 강원·경기·경남·대구·충남 ‘II(2)’

등으로 분석됩니다.

 

상주 시내에 있다는 한 시민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갑자기 큰 폭발음이 들리며 땅이 크게 흔들렸다고 전했습니다.

상주와 100km 정도 떨어져 있는 대전의 경우 소방당국에 지진 여부를 문의하는 시민들의 전화가 수십 건 이상 접수됐습니다.

 

충북에서도 지진이 발생한지 20분 만에 80건 가량의 신고가 들어왔고, 경기 지역에서도 지진이 발생한 직후 진동을 느꼈

다는 신고가 19건 접수됐습니다.

 

상주에서는 어제 새벽에도 남서쪽 11km 지역에서 규모 2.0의 지진이 발생해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기상청은 규모 3.9의 지진으로 인한 흔들림은 진앙 인근 경북과 충북 지역에서 창문과 전등이 흔들리고, 탁자 위에 있는

일부 물체가 떨어지는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대전과 세종, 전북 지역에서 지진으로 인한 흔들림을 느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진으로 인한 피해 신고는 아직 없으며, 가벼운 진동을 느꼈다는 감지 신고는 23건 입니다.

이번 지진까지 올해 한반도에서는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50차례 발생했고, 규모 3.0 이상의 지진은 10차례였습니다.

기상청은 낙하물로부터 몸을 보호하고, 진동이 멈춘 후 야외로 대피하는 등 여진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