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호날두 입국,오늘 축구 경기 "비와도 열린다…수중전 예상"

등록일 2019년07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늘 축구 경기, 호날두 내한에 큰 관심
오후 8시 상암 월드컵경기장서 개최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가 12년 만에 한국을 찾았다.

 

호날두를 포함한 유벤투스(이탈리아) 선수단이 '팀 K리그'(K리그 올스타)와의 친선경기를 위해 26일 오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호날두의 세레머니를 볼 수 있을까.

 

유벤투스-팀K리그의 오늘 축구경기는 이날 저녁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입국장에는 호날두를 비롯해 세계적인 선수들을 보기 위해 나온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K리그 선발팀과 유벤투스(이탈리아) 간 친선경기는 예정대로 개최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6일 “오늘 저녁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팀K리그-유벤투스 경기는 예정대로 열릴 것.

 

지금 상황에서는 취소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또 “수중전으로 치러질 전망이지만 경기장 전체 좌석의 80% 이상이 지붕으로 덮여 있어 경기장을 찾는 팬들은 비를 맞지

 

않고 쾌적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비롯한 세계적인 슈퍼스타가 포진한 유벤투스 선수단 자체가 볼거리로 작용할 전망이다.

 

특히 세계적인 슈퍼스타 호날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해 1억 유로(한화 약 1,300억 원)에 달하는 이적료로 축구계를 놀라게 한 호날두는 통산 689득점을 기록하며 현역

 

선수 최다 득점 기록을 보유한 선수다.

 

한편 이에 맞서는 팀 K리그 역시 팬 투표를 통해 선정된 열한 명의 선발 선수가 그라운드에서 뛴다. 팬들은 각 팀을

 

대표하던 외국인 선수는 물론이고 K리그 스타인 이동국·박주영·조현우 등을 볼 수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