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흥민 퇴장 왜?' 토트넘, 첼시에 2대0 완패,무대 통산 세 번째 퇴장

등록일 2019년12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이 첼시전서 상대를 고의로 가격했다는 이유로 퇴장당한 가운데 토트넘은 지역 라이벌 첼시에 완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첼시와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후반 16분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이날 손흥민은 62분간 활약하다 다이렉트 레드카드를 받았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 윙어로 선발 출전해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해리 케인의 뒤를 받쳤다.

 

손흥민은 후반 17분 안토니오 뤼디거와 볼 경합 상황에서 넘어진 뒤 다리를 들었고, 손흥민의 발에 맞은 뤼디거는 가슴을 부여잡고 쓰러졌다.

 

이 상황이 비디오판독(VAR) 끝 다이렉트 퇴장으로 연결됐고, 손흥민은 그대로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손흥민의 올 시즌 두 번째 퇴장이자 잉글랜드 무대 통산 세 번째 퇴장이다.

 

손흥민은 앞서 지난달 4일 에버턴과의 EPL 1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안드레 고메즈에게 태클을 하는 과정에서 레드카드를 받은 바 있다. 

 

손흥민은 이로써 2019년에만 3번째 퇴장이라는 불명예를 안게됐다.

 

이미 첼시에 2대0으로 뒤지고 있던 토트넘은 이후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완패를 당했다.

 

손흥민이 퇴장당한 가운데 토트넘은 첼시에 2대0 완패를 당했다.

 


 

첼시는 윌리안이 전반에만 페널티킥 한 골을 포함해 2골을 넣는 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은 7승5무6패, 승점 26점으로 리그 7위를 유지했다.

 

이날 첼시가 전반에서 2골을 기록했다.

 

전반 12분 첼시의 윌리안이 코너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서 마테오 코바치치와 짧은 패스를 주고받은 뒤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토트넘의 골망을 갈랐다.

 

전반 추가 시간 토트넘 진영으로 흐른 공을 파울로 가차니가 골키퍼가 걷어내러 나오는 과정에서 마르코스 알론소와 충돌하며 비디오판독(VAR) 끝 페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윌리안이 이를 마무리했다.  

후반 15분에 토트넘은 손흥민의 퇴장으로 위기를 맞았고, 만회골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첼시는 승점 32점(10승2무6패)으로 4위를 수성했고, 토트넘은 승점 26점(7승5무6패)으로 7위에 머물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