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김정은, 文대통령에 친서"코로나극복 응원"…문 대통령도 답장

등록일 2020년03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청 "김정은, 한반도 정세에 소회·입장 밝혀…문 대통령에 우의·신뢰 보내"

김정은 "남녘 동포 소중한 건강 지켜지길 빌겠다"

한반도 정세 진솔한 소회와 입장도 전달 
靑 "文대통령도 오늘 김 위원장에 답신" 
남북정상 간 친서 교환 1년 3개월 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친서를 주고받았다고 청와대가 5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및 한반도 정세 등을 언급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어제 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왔다"며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우리 국민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한국이) 반드시 이겨낼 것으로 믿는다. 남녘 동포의 소중한 건강이 지켜지기를 빌겠다"고 언급했다고 윤 수석이 설명했다.

 

윤 수석은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하며 마음뿐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운 심정을 표했다"며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반드시 극복할 수 있도록 조용히 응원하겠다며 문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우의와 신뢰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친서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 대해 진솔한 소회와 입장도 밝혔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감사의 뜻을 담은 친서를 김 위원장에게 이날 보냈다고 윤 수석은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또, '반드시 이겨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며 "김 위원장은 '남녘 동포들의 소중한 건강이 지켜지기를 빌겠다'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다만 청와대 측은 남북 정상의 구체적인 친서 내용에 대해 "자세힌 밝히는 것은 외교상 맞지 않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남북 정상의 친서 교환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0월 30일 모친상을 당한 문 대통령 앞으로 친서 형식의 조의문을 보냈고,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김 위원장을 초청하는 친서를 보낸 바 있다.

 


 

김 위원장의 친서는 최근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한 한국 정부의 유감 표명에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청와대를 향해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놓은 다음 날 보내진 것이다.

 

문 대통령이 올해 초부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남북협력 사업 추진'을 언급한 만큼 이번 친서 교환을 계기로 남북대화 재개를 비롯해 남북협력의 물꼬를 틀지 주목된다.

 

3·1절 101주년 기념사에서 제안한 문 대통령의 보건분야 협력 현실화 가능성에 대해선 "구체적인 내용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별도의 채널에서 따로 협의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친서와 관련해서는 특별하게 말씀 드릴 수 없다"고 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언급한 '한반도 정세에 대한 진솔한 소회'가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에 들어있다는 말인가"라는 질문엔 "그렇지 않다"고만 했다.

남북정상 간 친서 교환에 대한 청와대 차원의 평가에 대해선 "지금 계속 평화를 추구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서로 간의 관계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며 "그런 일환에서 이런 친서 교환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