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오늘부터 사전투표…마스크 착용·거리 유지,전국 어디서나 신분증 지참

등록일 2020년04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늘(10일)부터 내일(11일)까지 이틀 동안 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가 실시됩니다.

 

대한민국 유권자라면 누구나 전국 3천508개 사전투표소 어느 곳에서나 투표할 수 있습니다.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별도의 신고 없이 본인의 주민등록증이나 여권,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을 지참해 투표소로 가면 됩니다.


모든 유권자는 투표소 입구에서 체온을 체크하고, 비치된 소독제로 손을 소독한 후 일회용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투표하게 됩니다.


전국 사전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www.nec.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선거구 밖에 있는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경우, 투표용지와 회송용 봉투를 함께 받는데, 기표한 투표지를 회송용 봉투에 넣어 투표함에 넣어야 합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전국 생활치료센터에 격리된 유권자의 경우, 센터에 설치된 특별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습니다.

특별사전투표소는 다수의 확진자와 의료 인력이 있는 서울·경기·대구·경북지역 내 8개 생활치료센터에 설치됐습니다.

 

운영시간은 사전투표 기간 이틀 중 하루, 5~8시간으로 투표소마다 다릅니다.

선관위는 유권자가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사전투표 전날인 어제에 이어, 오늘 투표가 끝난 뒤에도 모든 투표소를 방역하기로 했습니다.

또, 투표소 입구에서부터 모든 유권자를 발열 체크하고, 체온이 37.5도 이상이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은 별도 설치된 임시 기표소에서 투표하도록 안내할 계획입니다.




투표소에서 모든 유권자는 비치된 소독제로 손을 소독한 후 위생장갑을 끼고 투표해야 합니다.

 

선관위는 이 밖에도 당일 마스크 착용과 1m 이상 거리 두기 등의 행동 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코로나19로 격리된 유권자들을 위한 사전투표소도 설치됐습니다.

 

생활치료센터 전국 8곳에 설치돼 하루 5시간에서 8시간 정도 운영됩니다.

 

사전투표가 적용된 첫 전국 단위 선거였던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은 11.49%였습니다.

 

2016년 제20대 총선에선 12.19%였고, 2017년 제19대 대선은 26.06%, 2018년 제7회 지방선거에서는 20.14%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이날 사전투표 시작 2시간 후인 오전 8시 현재 전국 평균 투표율은 0.86%로 나타났습니다.

 

앞서 2016년 20대 총선때 첫날 같은 시각 기준 투표율은 0.36%였습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