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당권파' 김태년,…"코로나 위기극복 집중"

등록일 2020년05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1차 투표서 163표 중 82표 과반 획득
경쟁자 전해철 72표, 정성호 9표 얻어
정책위의장 역임한 이해찬계 '정책통'
김태년 "통합 리더십으로 위기 극복"

 


 

거대 여당 더불어민주당의 21대 국회 첫 원내대표로 4선 김태년 의원(경기 성남수정)이 선출됐다.

민주당은 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당선인 총회를 열고 김태년·전해철·정성호(기호순) 후보에 대한 투표를 진행한 결과 재석 163명 중 82표를 얻은 김태년 후보가 당선됐다고 밝혔다.

전해철 후보는 72표, 정성호 후보는 9표를 얻었다.

김 후보는 1차 투표에서 21대 당선인 163명 중 과반(82표)을 획득하면서 결선 투표 없이 당선을 확정지었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21대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을 포함한 177석 ‘슈퍼 여당’을 이끌 원내사령탑으로서 활동하게 된다.


한편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1차 투표에서 재적 의원 과반의 투표를 받은 후보는 결선투표 없이 당선된다.
 

그는 지난 20대 국회 4기 원내대표 경선에서 고배를 마셨지만, 재수 끝에 21대 1기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전남 순천이 고향인 김태년 신임 원내대표는 2017년부터 1년 8개월여 동안 추미애·이해찬 당대표 체제에서 정책위의장을 역임하고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부위원장을 맡는 등 당내 '정책통'으로 손꼽힌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1기 간부로 활동한 학생운동권 출신으로, 17대 총선 때 경기 성남수정에서 당선돼 4선 의원을 지냈다.

 

친문 중에선 이해찬 대표와 가까운 당권파로 분류된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인사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가 다가오고 있는 이 시기에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를 맡게돼 어깨가 매우 무겁다"며 "우리 의원들의 힘과 지혜를 모아 경제위기를 극복해내는 데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통합의 리더십으로 당을 하나로 모으고 당정청의 역량을 위기 극복에 집중시키겠다.

 

아울러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대책은 원내대표가 직접 챙기면서 속도를 내겠다"며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제 모든 힘을 쏟아붓겠다"고 다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 이후 경제 위기 극복에 국력을 집중하는 상황인 만큼 1차적인 과제는 방역 및 경제 차원의 코로나19 후속 대응이 될 전망이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이해찬 대표에 대해 "우리당을 위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다.

 


 

몇 달 안 남긴 했지만 안정과 통합을 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반드시, 의원들과 함께 반드시 만들어내겠다"고 감사를 표하던 중 감정이 북받친 듯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경쟁을 펼친 두 후보에 대해선 "수고 많으셨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선거 기간동안 두 분께 많이 배웠다.

 

앞으로도 우리당의 발전을 위해 두 분의 귀한 지혜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취임 후 바로 업무를 시작하는 만큼 20대 국회에 계류 중인 민생 입법도 해결해야 할 전망이다.

 

본회의 협상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n번방 방지법 후속입법, 코로나19 관련 출입국관리법과 공공의대 설립법, 세무사법과 교원노조법 등 헌법불합치 법안이 처리를 기다리고 있다.

 

이 과정에서 곧바로 야당과의 협상 능력이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김 원내대표는 오는 8일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면 당장 본회의 개최를 놓고 협상을 시작할 전망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