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속보]박원순 서울시장, 연락 두절,휴대전화 전원off… 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

등록일 2020년07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찰, 성북동 인근에 기동대 투입해 수색 예정
“성북동 인근에서 박 시장 휴대전화 마지막 기록 남아”
서울시 “박원순 시장 출근하지 않아…내일까지 일정 없어”
서울지방경찰청장 주재로 경찰 긴급회의 중
 


 

박원순 서울시장 9일 연락두절 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경찰은 2개 중대를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박 시장의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박 시장의 딸은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역시 "박원순 시장이 오늘 출근하지 않았다고 알려왔다.


박 시장의 최종 행적은 성북동 부근에서 휴대전화 통화기록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서울시지방경찰청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성북동 인근에 기동대를 투입해 수색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의 최종 행적은 성북동 부근에서 휴대전화 통화기록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서울시지방경찰청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었다.

 

성북동 인근에 기동대 등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박 시장 휴대전화의 전원은 오후 6시 현재 꺼져 있는 상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