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방통위"갤노트20 공짜폰' 사기판매 주의보

등록일 2020년08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턱없이 많은 현금지원 제시하고 택배통한 신분증 요구하면 사기 가능성 높아"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출시(21일)를 앞두고 휴대전화 사기 판매 관련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문제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는 유통점에 대해서는 현장 점검을 하겠다고 9일 밝혔다.


방통위는 갤럭시노트20 사전예약 기간 중 사기 판매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통3사에 유통현장 교육과 관리를 강화해달라고 요청했다.

방통위에 따르면 최근 불법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거나 공짜폰으로 주겠다는 등의 조건을 내세우며 사전예약 가입자를 모집한 후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경우, 단말기 장기할부 구매 유도를 하는 경우 등 사기 판매가 늘고 있다.

특히 온라인 오픈채팅이나 카페 등에서 사전승낙서를 받지 않은 일반 판매자가 개통희망자를 모집해 단말기 대금을 내도록 한 후 납부한 단말기 대금을 가로채는 사례도 등장했다.




방통위는 또 택배 등을 통해 신분증을 요구하거나, 기존 휴대폰을 반납하면 신규 단말을 싸게 주겠다는 약속 역시 사기일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방통위는 “휴대전화 판매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유통점 내에 판매자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사전승낙서가 게시되어 있지 않거나, 휴대전화 가격에 비해 터무니없이 높은 현금지원(페이백)을 제시하거나, 택배 등을 통해 신분증을 요구하거나, 기존 휴대전화를 반납하면 신규 단말을 싸게 주겠다는 등의 조건을 제시할 경우에는 사기판매 피해를 당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휴대폰 사기 피해를 겪은 소비자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내 이동전화 사기피해 지원센터를 통해 피해상황을 상담할 수 있다.

 

방통위는 "유통점 내 판매자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사전승낙서가 게시돼 있지 않거나, 휴대폰 가격보다 터무니없이 높은 현금 지원을 제시할 경우 사기 피해를 볼 가능성이 높다"며 "꼼꼼히 계약서를 살펴보고, 판매자의 신원이 확실한지 살피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