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택배 과로사 대책위, 분류작업 거부 철회…추석대란 피했다

등록일 2020년09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달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 거부를 예고했던 택배 과로사 대책위원회가 분류작업 거부 결정을 철회하고, 정부와 택배업계가 내놓은 합의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대책위는 어제(17일) 정부가 추석 성수기인 다음달 16일까지 하루 평균 1만 명의 택배 업무 지원 인력을 추가 투입하는 대책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대책 마련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책위는 "이번에 발표한 대책이 택배노동자의 과로사를 미연에 방지하는데 다소 미흡하긴 하지만 정부의 의지와 노력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아쉬움은 있지만 정부의 노력과 분류작업 전면거부로 인한 국민들의 불편함 등을 고려해 예정돼 있던 계획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노동조합의 요구를 전향적으로 수렴하겠다고 밝힌 우정사업본부의 입장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분류작업 인력투입에 따라 23일부터 출근 시간을 9시로 조정한다고 덧붙였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택배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어제 노조와 일부 비조합원 4300여 명이 참여한 총투표에서 95.5%의 찬성률로 분류작업 거부를 결의했다.



대책위는 "분류작업은 택배노동자들이 새벽같이 출근하고 밤늦게까지 배송을 해야만 하는 장시간 노동의 핵심적인 이유이며, 하루 13~16시간 중 절반을 분류작업 업무에 매달리면서도 단 한푼의 임금도 받지 못하는 일"이라며 배송 물량이 몰리는 추석 연휴만이라도 분류인력 충원을 해달라고 요구해왔다.

이에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어제 오후 주요 택배 회사 터미널에 분류인력과 차량 배송 지원 인력을 추가 투입하는 대책을 발표했고, 대책위는 이같은 합의안을 받아들일지 검토해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택배기사들이 택배 분류 작업 거부를 철회한 것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 총리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려운 상황에서 나온 결정이라 고맙게 생각한다"며 "택배기사들이 추석을 앞두고 내놓은 택배 분류 거부 선언엔 노동 환경 개선을 요구하는 절박한 마음이 담겨있었다"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