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코로나19 신규확진 69명…다시 두자릿수,여전한 불안감

등록일 2020년10월0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연일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을 떨쳐내지 못하고 있다.
 
구체적인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두자리수와 세자리수가 반복되고 있는 가운데 여전한 불안감이 남아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규모는 진단검사를 많이 하는 주중인 점을 감안하면 국내 상황이 감소추세로 돌아선 것으로 볼 여지도 있다.
 
다만 지난 연휴기간 잠복기가 다음 주까지 이어지는데다 9일부터 사흘간 한글날 연휴에 왕래가 늘어날 수 있어 섣불리 판단하긴 이른 시점이다.
 
수도권과 대전, 부산 등지의 소규모 산발 감염 여파로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60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전날(114명)보다 45명 줄었다. 하루 만에 다시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

다만 추석 연휴 대규모 인구 이동의 영향이 아직 본격적으로 나타나지 않은 데다 한글날 사흘 연휴를 앞두고 있어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다시 커질 수 있다는 게 방역당국의 판단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9명 늘어 누적 2만4422명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6∼29일 나흘 연속 두 자릿수(61명→95명→50명→38명)를 기록하다가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달 30일 113명으로 증가한 뒤 이달 1일부터는 다시 100명 아래로 내려와 6일 연속 두 자릿수(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를 유지했으나 전날 다시 세 자릿수를 나타냈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69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60명, 해외유입은 9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94명)보다 34명 줄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9명, 경기 22명, 인천 5명 등 수도권이 46명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은 대전 7명, 부산 5명, 경북과 경남 각 1명이다.
 
경기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병원’ 관련 누적 확진자는 전날 기준으로 35명까지 늘었다.
 
감염 규모가 점차 커지고 있지만, 아직도 구체적인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 관련해서도 추가 환자가 나오면서 누적 확진자는 51명이 됐다.

전북 정읍시 일가족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가 12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대전에서는 두 번째 일가족 감염 사례가 나왔다.
 

 
연휴 첫날 가족식사 모임을 통해 여중생, 그의 삼촌과 할머니가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대전 중구 오류동 거주 70대 남성(대전 370번)과 연휴 이틀째이던 지난 1일 경북 예천에서 벌초한 뒤 함께 식사한 그의 아들과 며느리, 딸, 사위, 손자 등 7명이 무더기 확진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9명으로, 전날(20명)보다 11명 줄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3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6명은 경기·경남(각 2명), 서울·충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0명, 경기 24명, 인천 5명 등 수도권이 49명이다.
 
전국적으로는 8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27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5%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