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코로나 신규확진 54명,목포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등록일 2020년10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수도권을 비롯해 곳곳에서 크고 작은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는 가운데 9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4명으로 전날보다 15명 줄었다.

감소세로 보이지만 추석 연휴 때 벌초나 식사 등을 하면서 일가족이 집단감염된 사례가 하나둘 나오고 있는 데다 이날부터 사흘 연휴가 시작돼 코로나19 방역에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이틀째 두 자릿수…지역발생 38명 중 수도권 26명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4명 늘어 누적 2만4476명이라고 밝혔다.

 

이틀째 두 자릿수이자 지난달 29일(38명) 이후 열흘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최근 국내 일일 신규 확진자는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2주간 일별 신규 확진자를 보면 61명→95명→50명→38명→113명→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114명→69명→54명으로,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달 30일(113일)과 이달 7일(114명) 이틀을 빼고는 두 자릿수를 나타냈다.

이날 신규 확진자 54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38명, 해외유입이 16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60명)과 비교하면 22명 줄어 50명 아래를 유지했다.

 

50명 미만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 해당하는 수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7명, 경기 9명 등 수도권이 26명이다.

 

수도권 외 지역은 최근 집단발병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부산과 대전이 각 5명이고 충북·전남이 각 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추석 연휴 감염 전파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경기 화성시의 한 가족 모임에서는 전날 낮까지 총 6명이 확진됐다.

 

이들은 연휴였던 9월 30일∼10월 1일 화성시에서 가족 모임을 가졌는데 당시 참석했던 8명 가운데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 일가족·지인모임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는 전날 낮 12시 기준으로 12명이었으니 이후로 감염자가 추가로 나온 상태다.

방역당국은 지난달 30일 가족 식사 모임, 지인 만남 등을 통해 감염 전파가 이뤄진 뒤 다음 날 지인의 가족 모임으로 추가 전파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이 상당해 감염 규모는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

이 밖에도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누적 51명), 경기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병원(36명) 등 감염에 취약한 의료기관을 고리로 한 산발적 감염도 계속되고 있다.

 

전남에서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8일만에 발생했다.

오늘(9일) 전남도에 따르면 목포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남 174번째이자 목포 11번인 이 환자의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이로써 전남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지역감염 135명, 해외유입 39명 등 174명으로 늘었다.

지역감염으로 인한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순천에서 발생한 전남 170번 이후로 8일 만이다.

이달 2일에 확진 판정을 받은 전남 171∼173번은 모두 해외(우크라이나) 입국자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6명으로, 전날 9명보다 다소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10명은 서울(5명), 경기(3명), 대구·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이 7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인도네시아·필리핀 각 2명, 인도·네덜란드·멕시코·에티오피아·나이지리아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4명, 외국인이 12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2명, 경기 12명 등 수도권이 34명이다.

 

전국적으로는 8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428명이 됐다. 평균 치명률은 1.75%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3명 줄어 94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06명 늘어 누적 2만2569명이 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전날보다 53명 줄어 총 1479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총 240만233건이다.

 

이 가운데 235만5058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2만699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이뤄진 검사 건수는 1만1389건으로, 직전일(1만771건)보다 618건 많다.

전날 검사 건수 대비 양성률 0.47%(1만1389명중 54명)로, 직전일 0.64%(1만771명 중 69명)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2%(240만233명중 2만4476명)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