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네이버파이낸셜, 대출시장 공략 가속화…우리銀과 소상공인 대출 출시

등록일 2021년02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입점 소상공인 대출 선보일 것
빅테크와 협력 늘리는 시중銀
쇼핑·검색 데이터 적극 활용

 

네이버의 대출 시장 공략이 가속화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네이버의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과 '소상공인 포용적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전통 금융권과 빅테크(Big Tech)의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 가운데 네이버가 경쟁 상대인 우리은행과 손을 잡고 신용대출 상품을 내놓는다.

 

지난해 미레에셋캐피탈과의 협업 이후 두 번째다.

네이버의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은 우리은행과 협력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입점 소상공인을 위한 신용대출 상품을 출시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양사는 '소상공인 포용적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하면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금융과 플랫폼 기술을 결합한 디지털 융복합 상품 개발과 플랫폼 금융 서비스 제공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첫 번째 공동사업으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입점 소상공인을 위한 우리은행 전용 대출상품을 상반기 중 출시한다.

 

온라인 사업자는 충분한 대출 상환능력에도 불구하고 담보나 오프라인 매장이 없어 은행권 대출이 어려운 경우가 있었다.

 

그러나 이번 전용상품 출시로 온라인 사업자들이 1금융권 금리로 무담보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네이버파이낸셜이 소상공인 대출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해 12월 미래에셋캐피탈과 제휴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선보였다.

 

3개월 연속 월 매출 50만원 이상이면 담보나 보증 없이 최대 5000만원까지 연 3.2~9.9%의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네이버파이낸셜 관계자는 "미래에셋과의 사업자 대출로 금융 이력이 없어 자금 융통에 어려움을 겪은 씬파일러 사업자에게 비교적 낮은 금리와 높은 대출한도로 자금을 지원했다면, 안정적으로 사업 성장을 일군 사업자에게는 우리은행을 통해 제1금융권의 자금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사는 온라인 사업자가 필요한 사업자금을 적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마이너스통장(한도 대출)도 출시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비금융데이터 활용과 대출 대상 확대를 통해 소상공인 금융지원 협력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전 산업의 디지털화에 촉매 역할을 했으며, 은행도 이 흐름에 빨리 적응하는 것이 필수과제"라며"이번 협약을 통해 금융과 플랫폼을 결합한 양사의 융합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은행의 강점인 기업금융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국내 이커머스 1위 기업 네이버에 입점한 소상공인을 위한 경쟁력 있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의 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대출 대상도 확대할 계획이다.

 

권 행장은 “코로나19가 전 산업의 디지털화에 촉매 역할을 했고, 은행도 이 흐름에 빨리 적응하는 것이 필수 과제”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금융과 플랫폼을 결합한 양사의 융합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도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활동하는 온라인 소상공인 중 안정적으로 사업을 운영하는 분들에게 다양한 금융권의 자금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그는 "네이버파이낸셜의 기술 노하우와 우리은행의 금융 노하우가 시너지를 발휘해 더 많은 온라인 소상공인들이 자금지원을 받아 사업을 성장시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다른 은행들도 네이버, 카카오와 협업을 잇따라 확대하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가 갖고 있는 쇼핑, 검색, 생활 등 비금융 데이터가 워낙 방대하기 때문이다.

 


 

신한은행은 네이버페이와 제휴해 간편 환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네이버클라우드와 손잡고 자사 은행 앱인 올원뱅크에 퍼블릭 클라우드 시스템을 도입했다.

 

신한·하나은행은 카카오페이 내에서 은행 계좌를 곧바로 등록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빅테크와 손잡기보다는 자체적인 플랫폼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더 주력하고 있다.

 

은행 차원에서 네이버·카카오와 협업하고 있는 부분은 없다.

 

다만 KB금융지주 차원에서 네이버와 함께 인공지능(AI) 금융 스피커를 개발 중이다.

 

다른 은행들은 빅테크와의 협력을 계속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필요한 부분에서는 빅테크의 빅데이터와 AI 기술 등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