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 신고한 외활머니가 친모였다"충격"

등록일 2021년03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북 구미에서 3살 딸을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친모와 함께 외할머니가 공범으로 경찰에 검거됐다.
 
그런데 유전자 감식 결과, 친모는 '언니'였고, 외할머니가 '친모' 였음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모녀 3代'가 아니라, '세 모녀' 였던 것이다.

50대 외할머니가 친모로 구속된 20대는 아이의 친언니로 자매관계였던 셈이다.

구미경찰서는 구미의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살 여아의 친모 A(22)씨와 공모한 혐의로 50대 외할머니 B씨 신병을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또 숨진 3살 여아의 DNA를 중심으로 주변 인물들의 유전자를 감식한 결과 '친모는 언니' '외할머니는 친모'라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10일 오후 구미의 한 빌라에서 3살된 여자아이가 숨진 채 발견됐다.
 
같은 빌라 아래층에 살던 외할머니가 딸과 연락을 닿지 않자, 수소문 중에 숨진 외손녀를 찾았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그러나 이를 수상하게 여긴 경찰에 의해 '모녀 3대'가 '세 모녀'로 밝혀진 셈이다.
 

수사기관은 B씨가 숨진 여아를 출산했고, 이 사실을 딸 A씨에게 속여 A씨 입장에서는 '친딸'로 알고 양육하게 했다고 보고 있다.

 


 

공교롭게도 A씨와 B씨 모녀의 임신과 출산 시기가 비슷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현재 A씨가 출산한 아이의 소재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수사기관은 B씨가 출산을 하게 된 경위와 자신의 아이를 손녀로 둔갑시킨 원인 등을 두고 A씨와 B씨의 공모 여부와 A씨가 출산한 아이의 소재 파악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한편, 3세 여아의 사망원인은 부검결과에서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달 26일 "여아의 사망원인은 미상이고 뼈가 부러진 흔적이 없었다"며 "아이가 숨진 뒤 6개월이 지나는 동안 장기가 부패해 구체적 사망원인을 확인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아이가 아사(餓死)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지난달 19일 A씨를 살인과 아동복지법위반(아동방임)·아동수단법 위반(아동수당부정수령)·영유아보육법위반(양육수당 부정수령) 등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구속된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