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유키즈 출연 진기주, 삼성→기자→배우까지…"이직, 내려놓아야 가능"

등록일 2021년03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진기주가 tvN '유퀴즈'에서 숨겨뒀던 입담을 터뜨렸다.

진기주는 지난 10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통해 3년 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섰다.


배우 진기주가 자신의 '이직' 비법을 공개했다.


'이직의 기술' 특집에 출연한 진기주는 대기업 사원, 기자, 모델을 거쳐 배우까지 다양한 직업을 통해 경험한 에피소드와 현실적인 이직 조언 등을 전해 시청자들을 매료 시켰다.

'진짜 이직의 아이콘’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등장한 진기주는 어릴 적 언론인을 꿈꿨던 이유를 먼저 설명했다.

 

배우 진기주가 대기업 재직 시절 인연을 맺은 동료들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아버지의 직업이 기자였고, 아버지에게 먼저 소식을 듣고 나면 TV에 뉴스가 나온다는 점이 멋있다고 생각해 장래희망을 기자로 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점수에 맞춰서 대학교를 진학할 수밖에 없었고 아직까지도 컴퓨터를 잘 하지 못하는 탓에 전공을 잘못 선택한 거 같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대학교 졸업 직후 대기업에 입사한 진기주는 신입사원 연수, 하계수련대회 등에 참여해 일명 '파란 피'가 돼가는 과정을 설명하며 한 번 더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또 '회사 다닐 때 가장 많이 했던 말'이라는 질문에는 '네'와 '죄송합니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대기업을 퇴사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에 대해서는 "출퇴근할 때 제 표정이 점점 안 좋아졌었던 거 같다.

 

하루는 어머니가 '기주야, 너무 힘들면 너 하고 싶은 거 해'라고 말했다.

 

처음에 그 말을 한두 번 들을 때는 짜증을 냈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이 있다고 해서 이걸 그만두고 다시 새로운 걸 하는 게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라고만 했다"라며 당시 겪었던 감정을 침착하게 설명했다.

그리고 3년을 다녔던 대기업을 퇴사하면서 선배, 동기들에게 보냈던 메일을 찾아봤다며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지금 도전해 보지 않으면 10년, 20년 뒤에 후회할 것 같은 꿈이 있어 용기 내어 결심했습니다.

 

적응은 무서운 체념을 부른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더 늦기 전에 칼을 뽑아 들었습니다.

 

더 큰 세상에서 더 많이 경험하고, 다시 만나 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내용은 많은 직장인들의 심금을 울리기도 했다.

퇴사 당시에는 사실 기자가 아닌 연기자를 꿈꾸고 있었다고 말한 진기주는 이때도 용기가 나지 않아서 새로운 도전이 아닌 '내가 할 줄 아는 것'의 방향으로 가게 됐다고 말했다.

이후 유년 시절부터 꿈꿨던 기자라는 직업을 갖게 되고 '진기주 기자'라고 불리는 게 너무 뿌듯하다고 느꼈지만 막상 힘든 수습 기간을 겪게 되니 '내가 이걸 하려고 그때 대기업을 힘들게 그만둔 게 아니었는데'라는 생각이 들어 3개월 만에 다시 퇴사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마침내 용기가 생긴 진기주는 이제 정말 원했던 꿈인 배우에 도전해야겠다고 다짐하고 TV를 보던 언니의 제안으로 슈퍼모델에 지원했다.

 

수많은 이직 경력으로 다져진 자기소개서 작성 능력과 대기업 공연단 경험으로 쌓았던 끼를 발휘해 슈퍼모델 대회에서 3위에 입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여러 오디션을 거쳐 2015년, 마침내 드라마 '두 번째 스무살'로 데뷔하게 된 진기주. 하지만 이 합격 과정도 순탄치만은 않았다.

 

이전까지는 모든 오디션이 다 1차 탈락이었고 갈 때마다 받는 질문이 '나이가 많다'

 

'그동안 뭐 했는데 이 나이에 첫 오디션을 보냐' 등 상처가 되는 말이다 보니 자존감이 많이 떨어졌다고.

몇 달이 흐르고 여러 걱정이 들 때쯤 만난 '두 번째 스무살' 오디션에서 "재능이 있는데 왜 이렇게 눈치를 봐"라는 말을 듣고 모든 게 녹는 듯한 느낌을 받았고, 이 말을 한 김형식 PD가 자신이 연기를 시작할 수 있게 해준 은인이라고 밝혀 감동을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현재 하고 있는 배우라는 직업에 대해서는 "그동안 제가 거쳐왔던 직업들에 비해 가장 불안정적이고, 가장 자존감도 많이 깎이고, 상처도 가장 많이 받지만 흥미로워서 좋다"라며 있는 그대로의 마음과 소신을 밝혀 유재석을 감탄하게 했다.

그리고 "이직은 좀 내려놓아야 가능한 것 같다. 내가 지금 있는 곳보다 좋아지리라는 보장이 훨씬 더 적기 때문에 지금 가진 것을 많이 잃어버린다고 해도 할 건지를 스스로에게 물어보는 게 좋은 거 같다"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전해 이직을 준비하는 모든 이들에게 따뜻한 공감을 선사했다.

이렇듯 진기주는 이직의 고수다운 팁과 재미있는 에피소드, 그리고 진심 어린 조언까지 전하며 공감을 이끌어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