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세븐틴 민규,홍현희, 학폭 폭로자 오해풀고 고소 취하

등록일 2021년03월1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최근 학폭 논란이 불거진 보이그룹 세븐틴 민규 측이 피해를 주장한 당사자와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12일 세븐틴 민규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과거 같은 학원에 다니던 민규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을 온라인에 올린 게시자와 대화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며 “이번 일에 대한 오해를 풀고 마무리하는 것으로 서로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소속사는 민규가 당시 특정 친구 한 명을 일부러 괴롭게 만들거나 무안하게 만들려고 하지 않았다면서도 “과거 본인의 행동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꼈거나 힘들었다면 그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때부터 이번 일이 민규의 그룹 탈퇴나 활동 중단으로 이어지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다른 폭로 글에 대해서는 “게시 내용상 신원 확인이 가능한 분들과는 접촉 및 논의를 모두 마무리했다”며 “신원이 명확하지 않은 나머지 사안도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중이다.
 
추가로 파악되는 사항들은 향후 별도로 안내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진 출신 남자아이돌 세XX 멤버 김X규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민규의 학폭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으나 이후 추가 폭로가 이어지자 민규는 활동을 중단했다.
 

개그우먼 홍현희가 학교 폭력(학폭) 의혹에서 벗어났다.

13일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는 "홍현희는 지난 11일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한 K씨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

K씨는 대면하자는 홍현희의 주장에 12일 연락해왔으며 '기억의 오류가 있었다'고 사과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홍현희의 고등학교 동창 K씨는 학창시절 홍현희와 그의 무리에게 왕따를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K씨는 "티비를 볼 때마다 참고 넘어갔는데, 기억이 떠오를 때마다 너무 아파 불편하기 싫어 글을 쓴다"라며 "자리 뒤에서 지우개 가루 던지며 욕하고, 급식 먹을 때 밥이며 반찬이며 손가락만큼 던져주고 비웃던 그 얼굴과 시간들이 잊혀지지 않는다.

 

등교길에 큰소리로 '쟤 왕따 탈출했다며?'라고 면박주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K씨는 몇 년간 우울증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말하기도. 

이에 11일 홍현희 소속사 측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홍현희 학교 폭력 폭로 글은 사실이 아니며,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미 수년 전부터 상습적으로 이런 글을 써왔다"며 "홍현희의 관련 허위 사실에 대해 가능한 모든 자료를 취합해 오늘 오후 6시경 광진경찰서에 고수장을 접수했다"고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홍현희 역시 소속사를 통해 "학창시절 내 외모도 지금과 다를 바 없었는데 무슨 친구 외모 비하를 하면서 왕따를 시켰겠는가. 말이 안되는 소리"라며 "절대 사실이 아니다.

 


 

정말 떳떳한 만큼 이제 차라리 나타나서 대면하자"고 학폭을 부인했다. 

이후 홍현희는 K씨와 대면했고, K씨는 자신의 기억이 조작됐다며 사과했다.

홍현희는 K씨가 학폭 폭로글을 모두 삭제하고 사과한 것으로 고소를 취하하기로 결정했다.

 

소속사는 "홍현희는 K씨를 만나 사과받고, 고소를 취하하기로 결정했으며 고소 취하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연예계 학폭 이슈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학폭 가해자로 지목 당한 연예인들은 온갖 비난을 받는다.

 

학폭이 사실이라면 비난 받는 것은 당연한 일이나 홍현희의 사례처럼 사실과 다른 왜곡된 기억 등으로 무분별하게 학폭을 제기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한편 홍현희는 TV조선 '아내의 맛', E채널 '맘 편한 카페', 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 등에 출연 중이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