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서장훈, 현주엽 ‘학폭’ 의혹에 입장 표명 "폭력행위 직접 본적 없다"

등록일 2021년03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현주엽 학폭(학교폭력) 의혹에 입을 열었다.

타임포스트 인터뷰를 통해 “내가 직접 보지 못했고, 들은 적도 없다”며 현주엽의 학폭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앞서 15일 유튜브 채널 ‘구제역’에는 현주엽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가 출연해 “고교 시절 현주엽에게 장기판으로 맞아서 몇십 바늘 꿰맨 선수도 있었다”며 “서장훈이 객관적으로 나서서 입장 표명을 해 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서장훈은 현주엽의 고등학교 1년 선배다.

 

이에 대해 서장훈은 “A씨는 내가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며 “농구부도 아닌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갑자기 왜 나를 들먹이는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A씨는 "현주엽이 고3이던 때는 농구 대통령으로 군림했던 시절이다.

 

그때는 선배, 코치, 동기 위아래 없이 안하무인이었다.

 

주장이라는 이름하에 동기들을 폭행하고 그랬다"며 현주엽의 학폭 의혹에 힘을 실었다.

 

그러면서 "이 사실을 가장 잘 아는 분은 서장훈 형님일 것 같다"고 현주엽의 고교 1년 선배인 서장훈을 언급했다.

A씨는 "객관적으로 나서서 입장표명을 해주면 좋은 방향으로 흘러갈 것 같다.

 

나서서 이야기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이와 관련, 서장훈은 매체와 인터뷰에서 "A씨는 내가 전혀 모르는 사람이다.

 

농구부도 아닌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갑자기 왜 나를 들먹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주엽의 학폭 의혹에 대해서는 "보도를 통해 처음 알았는데 깜짝 놀랐다.

 

내가 졸업한 뒤에 현주엽이 주장이었는지도 이번에 알았다.

 

너무 믿기지 않는 일이라 지금도 어리둥절한 심정"이라고 설명했다.

서장훈은 또 "그간 뉴스 내용을 보면 폭로자는 현주엽의 2년 후배이고, 현주엽이 고교 3년때 그런 일을 했다고 나온다.

 

이어 당시 현주엽의 폭행과 관련한 소문도 “들은 기억이 없다”며 “나는 농구를 늦게 시작했기 때문에 내 앞가림하기도 바빴고, 당시 분위기도 고등부는 중등부 어린 애들이 뭘 하는지 신경 쓰지도 않았다.

 

게다가 나는 학창시절 주장도 아니어서 후배들과 접할 기회도 적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학창시절 현주엽에 대해 “너무 오래전이라 명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기억에 장난기가 많은 후배였다.

 

이런 일이 생겨 나도 무척 당혹스럽고, 현주엽이 그렇게까지 했을 것이라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내가 졸업한 뒤의 일을 직접 볼 수 없지 않은가.

 

목격하지도 않은 일에 대해 뭐라고 말씀드리기 조심스럽다"면서 "내가 현주엽의 폭력행위를 본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또 자신의 기억 속 현주엽은 "장난기 많은 후배"였다면서 "이런 일이 생겨서 나도 무척 당혹스럽고, 주엽이가 그렇게까지 했을 것이라 믿어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현주엽의 학폭 논란은 지난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당대 최고의 농구선수 H씨의 학폭진실'이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불거졌다.

 

자신이 H씨의 고교 후배라고 밝힌 작성자는 H씨가 과거 후배들에 단체로 원산폭격을 시키거나 장기판 모서리로 머리를 때리는가 하면 개인연습 도중 후배들과 1:1내기를 한 뒤 터무니없이 적은 돈을 주고 과자나 음료수 등을 사오라고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또 전국체전 결승전 전날 밤 후배들을 데리고 성매매 업소를 찾기도 했다고 적었다.

이에 H씨로 지목된 현주엽은 이날 SNS를 통해 "있지도 않은, 진실과 너무나 다른 사실들을 여러 명의 기억들을 엮고 묶는 방식으로 폭로한다는 것 자체가 너무 어이가 없다"면서 학폭 의혹에 반박했다.

현주엽은 또 주장으로 얼차려 등을 시킨 것은 맞으나 개인적인 폭력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하며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 또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현주엽을 옹호하는 주장과, 학폭을 추가 폭로하는 주장이 나오면서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현주엽의 선배인 서장훈까지 소환됐다.
 

한편, 이와 같은 논란에 대해 현주엽은 14일 “대부분 사실이 아니다.

 

주장으로서 후배들에게 얼차려를 줬던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지만, 개인적인 폭력은 절대 없었다”고 해명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