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함소원 "♥진화 불화설 겪고 베트남 이민 갈 생각→둘째 임신 계획"

등록일 2021년03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최근 이혼설 및 불화설을 겪었던 방송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의 베트남 이민 및 둘째 임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깜짝 밝혔다.

함소원은 18일 방송된 유튜브 채널 ‘시대의 대만신들’에서 게스트로 출연해 이같은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함소원은 이날 “제가 중국 시장의 맛을 이미 맛봤다”고 말문을 열며 “제가 생각하는 시장은 베트남에 가족이 다 같이 가는 거다.

 

저는 사업하고 남편은 연예인으로 활동을 하고 혜정이는 중국어, 영어를 가르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함소원은 “제가 하는 사업이 있다”며 자신이 판매하는 차(茶) 제품을 소개했다.

 

“중국 시장의 맛을 이미 맛봤다”는 그는 “코로나19가 터지기 전에 베트남에 갔는데 그때의 기운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오랜 기간에 걸쳐 이민을 고민했다고도 털어놨다.

 

그는 “이민을 생각한 지는 오래됐다.

 

언제 갈까만 생각하고 있다”고 귀띔하며 남편의 잘생긴 외모를 커리어로 활용시켜주고 싶은 계획도 전했다.

함소원은 “남편(진화)이 욕심이 없는 건지 잘 나서지 않는다”고 토로하며 “현지 연예인이 아닌데도 (SNS 팔로워 수가) 내가 중국에서 활동했을 당시 웨이보 팔로워 수보다 더 많았다.

 

내가 남편에게 항상 내가 네 얼굴로 태어났다면 세계를 제패했다고 말한 적 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는 얼마 전 이혼 및 불화설을 겪은 두 사람이지만, 둘째 임신을 생각 중이라는 깜짝 계획도 전했다.

얼마 전 불화설을 겪은 후 극적으로 봉합한 두 사람은 최근 둘째에 대한 계획도 갖고 있다고.

함소원은 “혜정이를 낳기 전 애를 못 가질까 봐 시험관에서 난자를 많이 빼 냉동 보관했다.

 

대만, 중국, 한국에도 얼려놨다”며 “남편 진화와 둘째 임신을 계획 중이다.

 

언젠가 자연 임신이 안 되면 냉동 난자로 해보려고 한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날 만신들은 이와 관련 함소원과 진화의 둘째 임신 시기를 내년 초로 점쳐 눈길을 끌었다.

 

함소원의 베트남 이민 고민에 무속인들은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화끈 만신’은 “일단 함소원씨는 타국이 맞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동남아 쪽으로 나가는 게 좋다. 조상님들 중에 외국을 왕래한 분이 보인다.

 

사업성을 봤을 때는 외국이 더 잘 맞을 수도 있다”고 의견을 전했다. 

 

“보이지 않는 야망이 꿈틀거리기 때문에 가라고 하고 싶다”는 무속인의 말에 함소원은 격하게 공감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