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지수 학폭 "일진 맞다" 지수 동창생들, '학폭' 증언 쏟아내

등록일 2021년03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지수의 학교폭력 논란이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학교 폭력(학폭)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배우 지수의 동창생들이 관련 증언을 쏟아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지수의 학폭 피해자들이 출연해 피해 사실을 증언했다.

 

이들은 지수가 폭행을 비롯해 금품갈취, 동성성폭행, 협박, 대리시험 강요 등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초등학교 동창 A씨는 "수련회 때 같은 남학생에 그런 일들, 성적 행위가 있었다.

 

같은 반 친구들이 다 봤다.

 

저항하면 다음 목표가 내가 될까봐 두려웠다. 보고도 모른 척 하는 친구들도 있었다.

 

나 역시 그랬다"고 폭로했다.

 

지난 3월 2일, 온라인상에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순수한 이미지로 인기를 얻은 배우 지수가 알고 보니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것.

 

중학교 시절 일진 무리들과 폭행, 금품 갈취 등을 일삼으며 동급생들을 괴롭혔다고 이 글에 용기를 얻은 피해자들이 '실화탐사대'를 찾았다.

 

과거 지수의 ‘빵셔틀’이었다는 김정민 씨(가명)는 거의 매일 지수의 빵 심부름을 했고 1~2분 안에 다녀오라는 둥 지수가 정해준 시간을 못 지키면 맞았다고 털어놨다.

 

또 다른 초등학교 동창 B씨는 "언어폭력이 시작이었다.

 

처음에는 언어폭력이나 단순 성희롱을 하더니 나중에는 얼굴에 봉지를 씌워 놓고 그랬다"라고 증언했다.

중학교 동창이라는 C씨는 "저는 지수의 빵셔틀이었다.

 

'1분 안에 갔다 와'라며 시간도 정해줘서 그 시간 안에 못 가져오면 또 맞았다"라고 말했다.

 

또한 "돈도 갈취 당했다. 5천원에서 만원, 많게는 10만원까지 액수가 늘었다.

 

쪽지시험이나 중간고사가 있으면 대리시험을 요구했다"면서 "지수는 저희 반에서는 왕이었다.

 

폭군 연산군 같은 느낌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제작진은 지수 학폭 피해자들의 학부모들과도 만났다.

 

피해자 학부모는 "TV에 지수가 나오는 걸 보고 너무 화가 나서 TV를 꺼버렸다"고 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끔찍하다. 지금도 치가 떨린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재차 제기된 의혹에 대해 지수 측은 "학창시절 일진 무리들과 어울리게 되면서 어리석게도 대단한 권력을 가졌다는 착각 속에 살았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그러나 "'따돌림을 시켰다. 강매를 했다. 대리시험을 요구했다.

 

성희롱과 성폭행을 했다' 등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의혹을 부인하며 "기회를 주신다면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20대 최고의 라이징 스타에서 학폭 가해 사실이 드러나며 4일만에 연예계에서 퇴출된 지수는 오는 10월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의 의무를 이행할 예정이다.

 

그는 현재 불거진 학폭 논란 이전인 지난해 12월 이미 영장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