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인디밴드 도마 보컬 김도마,28세 나이로 사망 비보…애도 물결

등록일 2021년03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인디밴드 도마의 보컬 김도마(본명 김수아)가 2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도마의 기타리스트 거누는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9일 김도마 누나가 세상을 떠났다"라고 전했다.


도마는 기타와 보컬을 맡고 있는 김도마와 기타리스트 거누로 이뤄진 밴드다.

 

2017년 앨범을 내고 그동안 많은 공연을 통해 인디 음악 팬들과 마주해 왔다.


거누는 "어제 상황이 정리되지 않아 주변 몇 분에게만 연락을 드렸다"며 "아마 월요일(3월22일) 전주에서 장례식을 진행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가수 요조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댓글을 달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오지은도 트위터를 통해 "도마라는 아름다운 음악을 하는 뮤지션이 하늘나라에 갔다"라며 "명복을 빕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도마는 2015년 8월, 2인조 인디밴드 도마의 EP 앨범 '도마 0.5'로 데뷔했다.

 

올해 초에도 밴드 도마로서 공연했으며 지난 2월에는 자신이 피처링으로 참여한 곡이 있다는 소식을 알리며 SNS로 근황을 전해왔다.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팬들 또한 애통함을 표했다.

 

"사실이 아니길 바랐다", "앨범 언제 나오나 기다리고 있었는지 청천벽력 같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말도 안 돼" 등의 댓글로 고인을 추모했다.

 

'도마 0.5'의 '초록빛 바다'는 2016 한국대중음악상 포크 부문 노래상 후보에, 정규 1집 '이유도 없이 나는 섬으로 가네'는 2018 한국대중음악상 포크 부문 음반상 및 노래상 후보에 올랐다.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의 OST인 '휘파람'에 참여해 이름을 알렸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