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조선구마사' 첫 방부터 역사 왜곡 논란,실존 인물 허구 이야기,중국 간식 월병 등장

등록일 2021년03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첫 방송부터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허구의 드라마에 조선시대 배경, 실존 인물 거론한 '조선구마사'에 역사 왜곡이 심하다며 시청자들이 분노했다.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담은 작품. 북방의 순찰을 돌던 태종(감우성 분)이 인간 위에 군림하려는 기이한 존재와 맞닥뜨린다는 상상력 위에 ‘엑소시즘’을 가미해 독창적인 세계관을 구축했다.

‘19세 미만 관람 불가’ 등급을 선택한 ‘조선구마사는 파격적인 전개와 시각적 효과로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3월 22일 첫방송 된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1회(극본 박계옥/연출 신경수)에서는 충녕대군(장동윤 분)이 조선에 출몰한 생시의 습격 때문에 태종(감우성 분)의 명을 받고 서역무당 요한(달시 파켓 분)과 통역 마르코(서동원 분)를 접대하는 모습이 보여졌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기생집의 월병이 드러난 것이 큰 옥의 티였다.

 

또한 등장인물들의 이름이 실제 역사의 인물을 그대로 쓰고 있는 것도 문제였다.

 

실존 인물이기에 그들의 역사적 사료와 고증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드라마에서 이 이름을 그대로 쓰면서 허구의 이야기가 방송이 되면 지금 학교에서 역사를 배우는 청소년들에게는 혼란이 올 것이 분명하다.

 

실존 인물을 쓰지 않는 사극이라도 되도록 고증을 거쳐 당시의 시대상을 제대로 보여주자는 것이 요즘 시청자들의 역사인지감수성이다.

아무리 드라마가 픽션이라고 하지만 실제 역사 속 인물의 이름을 가져다 쓴 이상 픽션으로 받아들이기는 어려운 상황.

 

게다가 요즘처럼 중국에서 전통성에 대한 시비를 걸어오고 있는 시점에 이런 설정까지 넣어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할 이유가 있었는지는 의문이다.

 

네티즌들은 방송 이후 시청자게시판에 글을 올리며 항의를 하고있다.

 


 

“월병이 뭐냐. 어짜피 고증을 내다 버린거 천안 명물 호두과자를 올리던지" "역사 훼손을 목적으로 하지 않은 한 어떻게 태종, 양녕 등 실존 인물 이름을 쓰는거지?" "뚱카롱이나 아메리카노도 좋지 그랬냐" "중국구마사로 제목 바꿔라" "작가 국적이 어디냐?"등의 반응을 보이며 제작진에게 불만을 표하고 있다.

일부 시청자들은 "재미 있는데 분위기가 왜 이러나"는 반응을 보이고 첫방송 시청률 또한 8.9%(전국기준)를 기록하며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차지하긴 했지만 "'킹덤' 짝퉁이냐?" "좀비 옷을 입은 악령이라니. 이것 저것 갖다 붙였네" 등의 설정에 대한 날선 시선도 있는 상황이다.

민감한 시청자들의 반응에 제작진은 과연 어떤 대응을 할지, 2회 방송분 앞에 자막으로 "본 제작물은 역사와 상관없는 픽션으로..."라는 고지만 띄우고 어물쩍 넘어가는 건 아닌지 두고 볼 일이다.

 

특히 ‘조선구마사’를 쓴 박계옥 작가의 역사 왜곡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종영한 tvN ‘철인왕후’에서는 ‘조선왕조실록 다 지라시’ 등의 대사로 인해 시청자들에게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