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벌써 후반 촬영 넘어간 '조선구마사 삼성전자도 역사왜곡 광고 철회

등록일 2021년03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조선구마사'가 방송 초반부터 거센 역사왜곡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현재 막바지 촬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뉴스1 확인 결과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극본 박계옥/연출 신경수)는 13회~14회 분량을 촬영 중이다.

 

드라마는 총 16회로, 현재 촬영중인 회차는 막바지 분량에 해당한다.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에 대한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삼성전자도 광고를 철회키로 했다.

24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조선구마사에 대한 광고를 철회키로 결정했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해당 드라마에 광고하는 기업들의 목록이 공유되면서 불매운동 조짐이 벌어지는 데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외에도 기업들의 광고철회 릴레이가 가속화하고 있다.

KT는 "문제가 된 프로그램 이슈 사항을 인지했으며 조속히 광고 중단 조치를 했다"며 "단순 광고 편성으로 해당 내용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안마의자 판매 기업 코지마는 전날 홈페이지에 “‘조선구마사’에 대한 모든 제작 지원 및 광고를 철회했다”는 공지를 게재했다.

 

코지마 측은 “관련 이슈를 인지한 후 즉시 광고 철회를 요청했으나 방송사 측의 사정으로 부득이 22일자 광고가 송출되게 됐다”며 “해당 드라마의 내용과 코지마는 어떠한 관계가 없으며 신중한 자세로 제작 지원하겠다”고 했다.

에이스침대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문제가 된 프로그램의 이슈사항을 인지했고 조속히 광고 중단 조치할 예정임을 알려드린다”며 “단순 광고 편성으로 해당 내용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LG생활건강 역시 이날 이후의 광고 편성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조선구마사’는 태종과 충녕대군(훗날 세종)이 서역에서 온 악령에 맞서 백성을 구하는 내용의 퓨전 사극이다.

 

지난 22일 첫 방송에서는 충녕대군이 조선의 기생집에서 외국인 사제에게 월병과 중국식 만두, 피단(삭힌 오리알) 등을 대접하는 장면이 나와 역사 왜곡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또한 태종이 이성계의 환시를 보고 무고한 백성을 학살하거나 충녕대군이 역관에게도 무시당하고, 구마 사제에게 일어서서 술을 따르는 등 조선 왕실을 부정적으로 묘사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에 제작진은 “극 중 한양과 멀리 떨어진 변방에 있는 인물들의 위치를 설명하기 위한 설정이었을 뿐 특별한 의도가 전혀 없었다”며 “예민한 시기에 오해가 될 수 있는 장면으로 불편함을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시청자들은 더욱 강력하고 적극적인 방법으로 '조선구마사'에 대한 '불매' 의사를 밝히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역사왜곡 동북공정 드라마 '조선구마사'의 즉각 방영중지를 요청한다'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왔으며, 온라인에서 빠르게 확산되며 24일 오전 8시 기준 6만4000여명이 동의했다.

‘조선구마사’를 집필한 박계옥 작가는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철인왕후’에서도 ‘조선왕조실록 다 지라시’ ‘언제까지 종묘제례악을 추게 할거야’ 등 역사를 희화하해 문제를 일으킨 바 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