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바지 속에…박나래 성희롱 논란’ 헤이나래 반쪽 사과 논란

등록일 2021년03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웹예능 ‘헤이나래’ 제작진이 개그우먼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에 사과했지만 반쪽짜리 사과란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헤이나래’는 CJ ENM이 새롭게 론칭한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STUDIO WAFFLE)에서 선보이는 웹예능으로 박나래와 인기 키즈 유튜버 헤이지니가 출연한다.

 

‘헤이나래’는 어른들의 개그여신 박나래와 어린이 대통령 헤이지니(본명 강혜진)가 만들어가는 동심 강제 주입 리얼리티 예능이다.

 

문제는 박나래의 거침없는 발언이다. 최근 공개된 영상 속 박나래는 남자 인형을 가지고 성희롱하는가 하면 남자 게스트 앞에서 거침없는 언행과 성적 농담을 쏟아낸다.

 

이를 두고 해당 영상 댓글에는 불쾌하다는 의견이 쏟아졌다.

 

문제가 되는 장면은 지난 9일 공개된 ‘헤이나래 EP.0’이다.

 

박나래는 과거 헤이지니 활동을 언급하며 한 남자 연예인을 지칭해 “바지 속의 고추”라고 언급했다.

 

당시 출연자, 제작진 등이 불편한 기색을 보이자 박나래는 “바지를 ‘삐’ 처리 해달라.

 

고추는 채소니까 (영상에)나가도 된다”고 말했다.

 

대화 중 등장한 당근이란 단어에 대해서도 “당근을 흔들어요?”라며 남성 출연자 앞에서 자위행위를 연상케하는 행동도 묘사했다.

 

또 발을 모아 테이블 다리를 비비는 등 음란 행위를 떠오르게 하는 장면도 있었다.

 

지난 23일 게재된 ‘헤이나래 EP.2’에서도 박나래는 인형을 만지며 “너무 뒤가 T 아니냐”, “아 그것까지 있는 줄 알았지” 등 수위 높은 발언을 했다.

 

이어 인형의 사타구니 쪽으로 팔을 밀어넣는 등의 행동을 했고, 제작진은 인형을 모자이크 처리하기도 했다.

 

특히 영상의 썸네일을 ‘39금 못된 손 감당불가 수위조절 대실패’ 등의 자막까지 담았다.

 

논란이 일자 24일 CJ ENM 측은 “2회 영상 관련하여 구독자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

 

구독자분들이 주신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2회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다”라면서 “제작진의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으로 출연자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다. 다시 한번 헤이나래를 시청해주시는 모든 분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헤이나래’를 향한 거센 비판에 대해 뒤늦은 수습에 나섰으나 크게 질타를 받은 ‘EP.2’만 언급하고 회자되고 있지 않은 ‘EP.0’는 은근슬쩍 묻어가려는 듯한 모습을 보여 해당 프로그램을 향한 따가운 시선이 이어지고 있다.

 


 

무엇보다 논란 당사자인 박나래는 이같은 사태에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어 그가 출연 중인 MBC ‘나 혼자 산다’ 등에는 하차 요구가 폭주하는 등 직접 사과와 자숙해야한다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


● 다음은 ‘헤이나래’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헤이나래' 제작진입니다. 2회 영상 관련하여 구독자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구독자분들이 주신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2회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

 

제작진의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으로 출연자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러운 마음입니다.

 

다시 한번 헤이나래를 시청해주시는 모든 분께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