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박나래, 방송중 성희롱 논란에 "이유 막론하고 깊이 반성…'헤이나래' 하차"

등록일 2021년03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방송인 박나래가 웹 예능 '헤이나래' 방송 중 불거진 '성희롱'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25일 박나래의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측은 "박나래의 공식 입장이 늦은 것에 대해 죄송한 말씀 드린다고 했다.

 

제작진과의 회의가 계속 길어지면서 입장 표명이 늦어지게 된 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전한다"라고 시작하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어 "웹 예능 '헤이나래'의 제작진으로부터 기획 의도와 캐릭터 설정 그리고 소품들을 전해 들었을 때 본인 선에서 어느 정도 걸러져야 했고, 또한 표현 방법에 대해서도 더 고민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던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영상을 시청한 분들께 불편함을 드린 것에 대해 문제를 인지하고 있으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소속사 측은 "'헤이나래' 프로그램에서는 하차하기로 제작진과 논의를 마쳤다"며 하차 소시을 알렸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 송구한 마음 전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지난 23일 공개된 유튜버 채널 스튜디오 와플에는 '헤이나래 EP.2 최신유행 장난감 체험으로 하겠습니다.

 

근데 이제 회 한사바리를 곁들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에는 박나래와 헤이지니가 장난감을 소개하는 과정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박나래는 인형의 신체로 성적인 묘사를 하거나 수위 높은 발언을 해 성희롱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영상에서 박나래는 남자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며 성희롱성 발언 및 행동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남성이 같은 행동을 해도 그냥 넘어갈 수 있었겠냐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제작진은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고, 공식 사과했다.

 

'헤이나래' 제작진은 24일 스튜디오 와플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에 "2회 영상과 관련해 구독자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구독자분들이 주신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2회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다"며 "제작진의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으로 출연자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제작진의 사과 이후에도, 박나래 및 제작진을 향한 비판은 계속됐다.

한편 '헤이나래'는 박나래와 유튜버 헤이지니가 함께 출연하는 웹 예능으로, 동심 강제 주입 리얼리티 예능이다.

 

'전체이용가' 대표 헤이지니와 '19금' 대표 박나래가 만난 방송을 한다는 콘셉트다.

 



다음은 박나래 소속사 공식입장.

박나래씨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선 박나래 씨의 공식 입장이 늦은것에 대해 죄송한 말씀 드립니다.

 

제작진과의 회의가 계속 길어지면서 입장 표명이 늦어지게 된 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웹예능 '헤이나래'의 제작진으로부터 기획 의도와 캐릭터 설정 그리고 소품들을 전해 들었을 때 본인 선에서 어느 정도 걸러져야 했고, 또한 표현 방법에 대해서도 더 고민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던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영상을 시청한 분들께 불편함을 드린 것에 대해 문제를 인지하고 있으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 말씀 드립니다.

'헤이나래' 프로그램에서는 하차를 하기로 제작진과 논의를 마쳤습니다.

 

이번을 계기로 앞으로 좀 더 고민하고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한 마음 전합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