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흥민 향한 '인종차별 테러당해',맨유전 뒤 SNS서,"개나 먹어라"…

등록일 2021년04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손흥민이 논란의 VAR 판정으로 인종차별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손흥민(29·토트넘)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패배 후 상대 팬들로부터 인종차별 메시지 테러를 당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각) 홈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40분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터뜨렸다.

리그 14호골로 리그 통산 최다골 타이를 이룬 손흥민은 그 이전 장면에서 더 큰 주목을 받았다.

 

33분에 폴 포그바의 패스에 이은 에딘손 카바니의 득점이 나왔지만 VAR 판독 결과 취소됐다.

포그바에게 볼이 연결되기 이전 과정에서 스콘 맥토미니를 막기 위해 손흥민이 붙었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맥토미니의 팔에 맞아 쓰러졌다.

심판진은 이 장면을 보고 파울을 선언했지만 맨유 선수들은 격하게 항의했다.

 

이 항의는 전반 종료 휘슬이 울린 뒤에도 이어졌다.


이에 화가 난 맨유 팬들은 손흥민의 SNS에 찾아가 인종차별 댓글을 잇달아 올린 것이다.

 

“개고기나 먹어라”, “DVD나 팔아라”, “작은 눈으로 다시 다이빙해 봐라”, “축구 선수가 아닌 한국 드라마 배우” 등의 인종차별 발언이 적혔다.

 

아시아인을 비하할 때 등장하는 원숭이 이모티콘도 달렸다.

영국 현지에서도 이 장면을 두고 '손흥민의 파울이 먼저다', '맥토미니의 파울은 경고성이었고 경고 누적을 퇴장을 당해야 했다'로 의견이 나뉘었다.

경기를 지켜본 스카이스포츠 패널들은 대부분 이 VAR 판정에 불만을 드러냈지만 스튜디오에서 심판위원회와 소통한 바에 따르면 맥토미니의 달리는 동작 자체가 부자연스러웠기 때문에 손흥민의 얼굴에 손이 맞았다고 봤다.

하지만 현지 맨유 팬들은 VAR 판정으로 카바니의 골을 취소시킨 손흥민의 인스타그램에 각종 비난과 욕설, 그리고 인종차별 발언을 쏟아냈다.
 

여기에 '부상으로 커리어를 마감했으면 좋겠다'는 비방성 댓글도 등장했다.




앞서 30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 전에 다빈손 산체스가 인종차별을 당해 성명을 냈던 토트넘에서 두 경기 연속 인종차별이 발생했다.

토트넘은 경기 후 성명을 통해 "또다른 경기날에 우리 선수 중 한명에게 끔찍한 인종 차별이 발생했다.

 

SNS 플랫폼으로부터 보고를 받았고 이에 대응하는 가장 효과적인 조치를 찾기 위해 프리미어리그와 함께 전수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고 "우리는 너를 지지한다, 쏘니"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최근 온라인상에서의 무분별한 인종차별에 항의하며 전날부터 일주일간 ‘SNS 보이콧’ 운동에 나섰는데 곧바로 인종차별 피해자가 되고 말았다.

 

손흥민이 쓰러진 장면을 두고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과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도 충돌했다.

 

솔샤르 맨유 감독이 먼저 “내 아들(Son)이 3분 동안 누워있으면 밥을 안 줄 것”이라고 손흥민을 저격하자,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 아버지가 좋은 사람이라 다행”이라고 반격했다.

 

한편 이날 토트넘은 전반 40분 손흥민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후반에 3골을 실점하며 1-3으로 역전패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