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김정현,서예지 가스라이팅 언급 '시간' 하차는 서예지 때문? 열애설에 계약분쟁까지

등록일 2021년04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김정현의 3년 전 드라마 ‘시간’ 하차와 관련한 이야기들이 점점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이 가운데 김정현의 태도 논란과 하차 배경에는 배우 서예지가 있다는 설이 제기됐다.

12일 한 매체는 김정현의 3년 전 MBC ‘시간’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과 하차 등과 관련해 ‘서예지가 조종했다.

 

김정현, 거짓된 시간’이라고 보도했다.

서예지가 상대 여배우와의 스킨십을 허용하지 않으면 김정현은 감독에게 대본 수정을 요청했다.

 

또한 서예지는 김정현이 여성 스태프와 인사하는 것조차 허용하지 않았다.

 

두 사람이 주고받은 대화 내용을 본 네티즌들은 하나같이 '가스라이팅'이라고 목소리를 냈다.

가스라이팅(Gas lighting)이란 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그 사람이 스스로 의심하게 만듦으로써 타인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를 말한다.

이는 범죄 사건에서 많이 사용되는 행위다. 보통 교회, 학교 등 피해자가 피의자의 말을 거역할 수 없는 상황에서 많이 나타난다.

 

멜로 연기를 해야 했지만 신체 접촉을 피했고,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김정현은 서예지의 주문에 따라 연기했다’면서 김정현과 서예지가 나눈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김정현은 ‘내 손은 너만 만질 수 있다.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다’고 문자를 보냈고, 서예지는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라고 답했다.

김정현의 요구에 ‘시간’ 측은 대본을 수정할 수 밖에 없었다.

 

이 매체는 ‘현장에서 계속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

 

뜻대로 되지 않으면 뛰쳐나가 헛구역질을 했다’, ‘최작가는 핏주머니를 찬 채로 작업실에서 일했다.

 

다들 목숨 걸었다’, ‘제작발표회 사건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서현이 마음 고생이 심했다.

 

많이 울었다’, ‘서현이 차에 치이려는 신이 있었다. 손으로 차를 막겠다고 하더라.

 

아이언맨도 아니고’ 등의 관계자들의 증언을 덧붙였다.

 

김정현을 둘러싼 논란은 지난 9일 서지혜와 열애설이 보도되고, 이 과정에서 소속사 이적을 논의 중인 게 알려지면서 다시 불거졌다.

 

정상적으로 활동했다면 오는 5월이 계약 종료지만, ‘시간’ 하차 등과 관련한 공백기가 있어 내년까지 계약 기간을 유지해야 한다는 게 오앤엔터테인먼트 측 입장이다.

 

하지만 김정현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소속사 이적을 논의하고 있다.

김정현은 섭식장애 및 수면장애 등 건강상의 이유로 ‘시간’에서 하차한 뒤 11개월 간 휴식기를 가졌다.

 

이와 같은 내용이 소속사의 입장을 통해 언급되면서 김정현이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태도 논란을 보였던 것과 하차 배경 등에 대해 다시 시선이 집중됐다.

일부 ‘시간’ 스태프들의 증언이 기사화 된 가운데 한 관계자는 OSEN에 “애초 ‘시간’의 시놉시스가 장르물이 아니다.

 

최호철 작가가 원래 하던 그대로 출발부터 멜로 드라마였다”, “그때 당시 워낙 큰 사건이어서 모든 걸 세세하게 체크했던 기억이 있는데 그런 일(술자리)은 들어본 적이 없다. 제작발표회 전날 술자리 자체가 없었다”고 밝혔다.



 

3년 전 사건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그 배경에 대한 관심도 집중됐다.

 

표면 상으로는 건강 상의 이유였지만 사실 여부를 알 수 없는 여러 추측이 오갔다.

 

그 중에는 김정현이 당시 연인 사이였던 서예지 때문에 멜로신 등을 피했다는 추측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 한 관계자는 “당시 소문이 무성해서 본인에게 물어보니 아니라고 하더라.

 

본인은 아니라고 했지만 스킨십을 피한 건 맞고, 서현이 많이 힘들어했다”고 귀띔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김정현은 현재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전속계약 분쟁 중인 상황인 만큼 드릴 말씀이 없다고 전했다.

 

서예지의 소속사 측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가스라이팅 심하긴 하다. 진짜 서현만 아무것도 모른 채로 힘들어했네" "진짜 가스라이팅이 얼마나 무서운 건데... 당해보기 전까진 이해 안 되겠지만 진짜 멀쩡한 성인도 사리분별 안되게 만드는 게 가스라이팅임. 서현도 괜히 저런데 껴서 고생했네"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