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류현진, 양키스전 완벽투구 시즌첫승,통산 60승 달성

등록일 2021년04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또 한 번 눈부신 호투로 시즌 첫 승과 빅리그 통산 60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⅔이닝 동안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비자책점)으로 팀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1승(1패)을 기록한 류현진은 시즌 평균 자책점을 2.92에서 1.89로 끌어내렸다.

 

류현진은 2일 개막전에서 양키스를 상대로 5⅓이닝 2실점, 8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7이닝 2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번번이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하며 시즌 첫 승을 거두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는 토론토 타자들이 류현진에게 힘을 실어주며 첫 승을 도왔다.

 

지난 시즌까지 59승 35패를 기록한 류현진은 1승을 추가하며 한국 선수로는 박찬호(은퇴)에 이어 두 번째로 MLB 60승 고지를 밟았다.

 

2013년 MLB 무대를 처음 밟은 뒤 8년 만이다.

 

이날 투구 내용은 말 그대로 완벽했다.

 

류현진은 1회 선두 타자 DJ 러메이휴를 땅볼로 유도했지만, 타구가 3루 깊은 곳으로 향하면서 내야 안타가 됐다.

 

기분 나쁜 안타였지만, 류현진은 침착하게 경기를 이어갔다.

 

후속 타자 장칼로 스탠턴을 4-6-3 병살타로 잡으며 베이스를 깨끗하게 청소했고, 강타자 에런 저지를 루킹 삼진으로 잡으며 이닝을 마쳤다.

 

2회 투구는 눈부셨다. 양키스 중심타선을 탈삼진 3개로 잡아냈다.

 

게리 산체스, 에런 힉스, 루그네드 오도어를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산체스는 직구, 힉스는 체인지업, 오도어는 컷패스트볼을 결정구로 활용했다.

 

류현진은 2회에 공 11개를 던졌는데, 이 중 10개가 스트라이크존 안으로 들어갈 정도로 공격적인 피칭을 했다.

 

류현진이 완벽한 모습을 보이자 토론토 타선도 힘을 냈다.

 

토론토는 2회말 상대 선발 제임스 테일런을 상대로 2점을 뽑아냈다.

 

2사 만루에서 조시 팔라시오스가 중전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류현진은 가벼운 마음으로 공을 던졌다. 3회 3명의 타자를 공 8개로 잡았다.

 

히오 우르셸라를 2루 땅볼로 처리한 뒤 클린트 프레이저를 1루수 뜬 공, 제이 브루스를 중견수 뜬 공으로 잡았다.

 

류현진은 4회에도 삼자범퇴 행진을 이어갔다.

 

선두타자 러메이유는 스트라이크존 아래 경계선에 살짝 걸치는 직구로 루킹 삼진 처리했다.

 

러메이유는 류현진의 '송곳 제구'에 멘털이 무너졌는지 주심에게 짜증을 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류현진은 아랑곳 하지 않고 스탠턴과 저지를 중견수 뜬 공과 유격수 땅볼로 잡았다.

 

5회부터는 위기 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그는 5회 1사 후 힉스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오도어를 4-6-3 병살타로 유도하며 이닝을 마쳤다.

 

6회엔 2사 후 브루스에게 우중간 2루타, 러메이유에게 볼넷을 내줬는데 스탠턴을 투수 앞 땅볼로 유도해 직접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7회는 약간 아쉬웠다.

 

류현진은 선두 타자 저지를 내야 땅볼로 잡은 뒤 산체스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내야 땅볼로 유도했다.

 

3루수 비지오는 깊숙한 타구를 잘 잡았는데, 1루 악송구를 하며 실책을 범했다.

 

류현진은 후속 타자 힉스에게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허용했고, 이어진 1사 2,3루 위기에서 오도어를 2루수 내야 땅볼로 잡았다.

 

 

이 때 3루주자가 홈을 밟아 첫 실점했다.

 

내야수 실책으로 인한 주자였기 때문에 자책점으로 기록되진 않았다.

 

95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불펜 투수 데이비드 펠프스에게 공을 넘기고 임무를 마쳤다.

 

류현진은 직구 26개, 컷 패스트볼 33개, 체인지업 22개, 커브 14개의 공을 던졌다.

 

직구 최고 구속은 92.4마일(시속 149㎞)이었다.

 

토론토 타선은 2-0으로 앞선 3회말 랜덜 그리칙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더 뽑았고, 4회말 마커스 시미언의 솔로 홈런과 블라디미르 게리로 주니어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하면서 5-0으로 도망갔다.

 

5회엔 라우디 텔레스가 우월 솔로 홈런을 기록하면서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토론토는 동점이나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6-3으로 이겼고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3번째 등판 만에 첫 승리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