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김용호 한예슬 해명에 반박,과거 원진 부회장과 연인사이, 슈퍼모델 데뷔 후에도 룸살롱 나가"…녹취록 공개

등록일 2021년06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유튜버 '김용호 연예부장'이 배우 한예슬이 디와이홀딩스 부회장 원진과 과거 연인 사이였음을 인정한 이유가 "차인 것에 대한 복수"라고 밝혔다.

‘김용호 연예부장’은 지난 13일 ‘한예슬의 거짓 해명 검증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김용호는 “한예슬 씨가 해명 영상에서 다 아니라고 하면서 유일하게 재벌 남자친구의 페라리 선물을 맞다고 인정했다”며 “원진 부회장이 굉장히 화가 났다고 들었다.

 

자신의 얼굴이나 이름이 뉴스에 나오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너무 화가 나서 회사에 출근도 안 한다더라”고 밝혔다.

이어 “원진 부회장은 재벌이니까 밝히면 폼나니까 밝힌 거 아니냐고 쉽게 생각하는데, 그건 한예슬 씨를 쉽게 본 거다.

 

그는 원진 부회장에게 복수를 하는거다. 한예슬은 원진 부회장과 결혼하고 싶어했는데, 무참하게 차였다.

 

한예슬은 그때 차인 복수를 지금 하는 거다.

 

원진을 인정함으로 인해 그에게 타격이 간다는 걸 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용호는 “원진은 뒤에서 투자를 지휘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뉴스에 얼굴이 나오는 게 곤란하다.

 

자금의 흐름을 베일에 쌓아둬야 하는데 한예슬 때문에 공개 되게 생겼다.

 

한예슬은 본인이 비참하게 차였던 복수를 그와의 열애를 공개함으로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하고 다른 것은 다 아니라고 하면서 유일하게 원진 부회장과의 열애만 인정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예슬과 원진의 열애설은 이미 2011년에 나왔다고. 김용호는 “그때 한예슬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있지도 않는 남자친구, 법정대응 고려하겠다고 하더라.

 

이래서 연예인들의 해명은 믿으면 안 된다.

 

빠져나갈 수 없는 명백한 증거가 제시되기 전까지는 끝까지 인정하지 않는다”며 “2011년에는 아니라더니 지금은 왜 인정 했냐.

 

그때의 한예슬과 지금의 한예슬은 다르냐”고 말했다.



이어 “자동적으로 나오는 연예인의 거짓말에 (대중들이) 왜 이렇게 현혹이 되는지 모르겠다.

 

이래도 한예슬이 거짓말을 못하는 성격이냐. 원진 부회장부터 거짓말을 했는데?”라고 강조했다.

 

유튜버 김용호가 배우 한예슬의 해명 영상 내용에 대해 재차 반박했다.

김용호는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예슬 '거짓 해명' 검증합니다!'제목의 생방송을 진행했다.

 

김용호는 "한예슬에 대한 영상은 이제 그만하려 했다"면서도 "오늘 방송을 안 하면 큰일 날 분위기더라.

 

나도 해명 방송을 봤는데 기사에서 '한예슬이 모든 의혹을 해명했다', '버닝썬 딱 한 번 갔다'고 하더라.

 

내 예상에서 한치도 빗나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 방송을 보면서 짠했다. 전문가한테 도움 받은 티는 확실히 났고, 라이브가 아닌 편집 영상이라 여러번 멘탈을 잡고 어금니 꽉 깨물고 연기하듯이 긴장이 안 되는 척 찍은 것 같다"며 "한예슬이 바보같은 선택을 했다.

 

해명 영상에서만큼은 거짓말을 했으면 안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예슬이 유일하게 인정한 게 원진 부회장과의 열애설이라며 "어떤 사람들은 원진이 재벌이니까 이런 사람과 사귀었다고 하면 폼나니까 공개했다고 생각하는데 한예슬은 이렇게 원진 부회장한테 비참하게 차였던 복수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진에게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과거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는 것.

 

김용호는 "연예인들의 해명은 믿으면 안 된다. 빠져나갈 수 없는 명백한 증거가 제시되기 전까지는 끝까지 거짓말을 한다"며 "한예슬이 2011년도에는 원진과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만난 적도 없다더니 지금은 인정했다.

 

거짓말을 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룸살롱을 가본 적도 없다'는 한예슬의 주장에 김용호는 "충격적인 건 한예슬은 슈퍼모델이 된 후에도 룸살롱에 나갔다"며 "내가 알고 있는 데뷔 스토리와 제보 받은 메일이 일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예슬 모친 김인자씨가 LA에서 운영한 카페가 문제 있다"며 "당시 한예슬과 김인자씨에게 속아 피해를 받으신 분들 제보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김용호는 한 제보자와의 통화 녹취를 들려줬다.

 

제보자 A씨는 한예슬이 슈퍼모델 수상을 한 날 이태원 뒷풀이에서 한 남자와 룸으로 올라갔다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저 제보자가 나한테 왜 거짓말을 하겠나"라며 "한예슬의 데뷔스토리와 구체적인 정황이 일치한다"고 말했다.

 

김용호는 또 한예슬의 해명 영상을 두고 "멋있다"고 말한 줄리엔강을 언급했다.

 

그는 줄리엔강이 과거 만취 상태로 속옷만 입고 길거리를 활보했던 사건을 이야기하며 마약 투여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경찰의 마약 조사결과가 '음성'으로 나온 것에 대해 한 제보자는 "간이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오는 약만 한 것"이라며 "주변 애들이 다 잡혀가서 줄리앙(줄리엔강)도 약을 못 했을 거다"라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클럽 '무인'에서의 한예슬 목격담도 공개했다.

 

한 제보자는 "한예슬이 버닝선 이후 가는 2부 약쟁이애프터클럽 '무인'이란 곳에 자주 출몰했고 옆에는 제비생활을 오래한 남자와 같이 있었다.

 

그 제비도 강남바닥에서 약쟁이로 유명한 사람"이라는 메일을 보냈다.

 

 

이에 김용호는 "버닝썬은 사진 한 장 나왔으니까 한 번 갔다고 치고 무인은 몇 번 갔냐"며 "버닝썬은 대중적인 곳이니까 춤추고 놀고 흥이 오르면 2차 클럽에 가서 약을 하는 게 클럽가는 사람들의 코스란다.

 

버닝썬과 무인은 쌍둥이 클럽"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용호는 "한예슬의 롤모델인 여자가 있다. 그 여자처럼 되고 싶어하는 것 같다"며 이미숙을 언급했다.

 

그는 과거 이미숙이 17세 연하의 호스트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기사 내용을 공개했다.

 

이후 이미숙은 법적대응을 예고했고,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용호는 "결국 기자들은 무혐의를 받았고, 이미숙은 무고로 재판을 받고 있다"며 "이미숙과 제비의 관계는 한예슬의 사례와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김용호는 "결정적인 증거는 한예슬이 고소하면 시작된다. 이미숙의 사례를 잘 보고 판단하라"고 말했다.

앞서 한예슬은 남자친구의 호스트바 접대부 의혹, 클럽 '버닝썬'에서의 마약 투약 의혹, 과거 룸살롱 접대 의혹 등을 모두 부인한 바 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