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성시경이 날 가스라이팅하고 있다→청와대 청원까지..누리꾼 '싸늘'

등록일 2021년06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내가 하면 무조건 따라하더라”

성시경을 향한 일방적인 주장
 

 

한 누리꾼이 가수 성시경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친 데 이어 청와대 국민 청원 사이트에 글을 게재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왜 내 지인들이 병원에 안 보내고 동의하고 날 믿을까요? 1월부터 실명 SBS 고릴라도 썼는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성시경이 자신을 스토킹하며 본인의 개인정보까지 알아내 가스라이팅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가 올린 글에 따르면 A씨가 성시경이 출연하는 라디오에 사연을 보내면 성시경이 이와 관련한 행동을 취하고 A씨 본인이 SNS 프로필 사진을 바꾸면 성시경 역시 SNS에 비슷한 사진을 게재한다고 했다.

A씨는 이에 성시경에게 SNS 메시지로 "왜 자꾸 이러시냐. 날 어떻게 알고 왜 이렇게 따라 하냐.

 

이러다가 내일 하리보 케이크라도 만들라고 하면 만들어서 올리실 것 같아요"라고 보내니 이후 성시경이 하리보 케이크를 만들고 사진 찍어 이를 SNS에 올렸다고도 말했다.

더해 A씨는 현재 성시경과 사랑을 나누고 있는 사이라며 지난해 여름부터 여러 라디오에 성시경 노래가 나오거나 자신과 관련한 내용이 나온다고 주장했다.

그는 "막장 드라마 같죠? 사실입니다"라면서 "가스라이팅이 무섭습니다.

 

운명인 것처럼 여기고 크리스마스 떄 고백할 거처럼 라디오에서 말해서 고백도 거절하게 했고, 작사 기회 줄 거처럼 하고 회사 가려 하면 꿈을 이루라는 듯하고"라며 "내가 눈치채기 전부터 작년 봄이나 여름부터 이미 김태균, 신동엽, 백지영 등 여러명이 이미 알고 있었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더해 현재 성시경 측이 자신을 고소하지 않는 이유에 관해 '진짜여서'라고 강조했다.




A 씨는 청와대 국민 청원 사이트에 "가스라이팅 정신적피해처벌강화 ,인스타실명제,방송직권남용법규제(가수성시경 중심으로 8개월이상 방송3사 라디오로 집단가학, 가스라이팅당함)"이라는 청원 글을 업로드하기도 했다.


현재 원글은 삭제됐지만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내용이 퍼졌다.


하지만 이에 관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차갑다.

 

조현병이 의심된다.빨리 병원 가봐라'라고 입을 모아 말했다.

 

A씨의 허무맹랑한 주장을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반응이다.

 

해당 글에 성시경 소속사 측은 "이미 예전부터 A 씨에 관한 걸 인지하고 있었다.

 

공식입장을 낼 건 없다"라고 짤막히 입장을 밝혔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