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장민호 이어 영탁, 코로나19 확진 판정...임영웅·이찬원 등 자가격리 중

등록일 2021년07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방송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연예계 비상
한혜진, 장민호, 비투비 민혁 등 코로나19 확진

 


 

가수 영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틀 전 장민호가 확정을 받은데 이어 사콜에서만 두번째 확진이다

영탁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는 19일 “영탁이 코로나19 재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전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이 코로나19 확진된 바 있다.
 
그와 이달 13일 함께 TV조선 ‘뽕숭아학당’을 촬영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장민호를 제외한 나머지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장민호는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됐다.

그러나 영탁은 자가격리를 하던 중 이달 17일 이상증상을 느껴 코로나19 재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확진된 것이다.

뉴에라프로젝트는 “영탁은 현재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를 유지하고 있느며 건강상 특이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이어 "영탁은 방역 당국의 지침을 철저히 따를 것이고 이와 관련해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직원, 현장 스태프들 모두 검사를 진행했다"고 알렸다. 
 


장민호, 영탁과 밀접접촉한 임영웅, 이찬원, 김희재, 정동원 등은 활동을 중단하고 현재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5일 JTBC ‘뭉쳐야찬다2’에 출연하는 김요한 배구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그와 함께 ‘뭉쳐야찬다2’에 출연한 박태환, 윤동식, 모태범, 이형택도 추가 확진됐다.

김요한 선수와 함께 IHQ ‘리더의 연애’를 촬영한 모델 한혜진도 코로나19 양성 판정됐다.

또 박태환 선수와 함께 ‘뽕숭아학당’을 촬영한 장민호와 영탁 잇따라 확진됐다.

이와 별개로 보컬트레이너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접촉자인 비투비 멤버 민혁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