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여수사고,광무동서 트레일러 차량 12중 추돌 사고 부상자 다수

등록일 2021년07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일 오전 전남 여수시 광무동 한재사거리에서 차량 탁송 트레일러가 횡단보도를 넘어 보행자를 치고 승용차 10여대와 잇따라 충돌했다.

이 사고로 보행자 2명이 숨지고 차량운전자 등 4명은 중상, 6명은 경상을 입었다.

 

건너던 행인 6명을 덮쳐 병원에 옮겨졌으나 A(80)씨와 B(72)씨 등 2명이 숨졌다.

 

부상자들은 여수 전남병원과 제일병원 등에 분산돼 치료를 받고 있다.

 

중상자 중 1명은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공공근로에 나선 노인들로 일행들과 길을 건너다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부상자들은 여수 전남병원과 제일병원 등에 분산돼 치료를 받고 있다.

탁송차량은 내리막길에서 우회전하던 중 횡단보도를 넘어 건너편에 있던 차량 10대를 잇달아 들이받은 뒤 겨우 멈춰 섰다.

 

사고가 난 횡단보도는 서시장을 이용하는 주민과 상인이 자주 이용하는 곳이어서 인명 피해가 컸다.

 

사고 충격으로 차들이 엉키면서 평온했던 상가 거리는 마치 전쟁터처럼 아수라장이 됐다.

 

사고를 목격한 한 상인은 "꽝 하며 마치 폭발하는 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아수라장이 되어 있었다"며 "사고 현장만 봐도 심장이 두근거리고 진정이 안 돼 약을 먹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탁송 차량의 브레이크가 파열돼 사고가 난 것이 아닌가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