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발 닦은 수세미로 무 손질…식약처 '방배족발' 적발…행정처분·수사 철퇴

등록일 2021년07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을 닦던 수세미로 무를 손질하는 모습이 찍혀 논란이 된 음식점을 적발했다.

 

조리 종사자가 무를 세척하던 수세미로 자신의 발바닥을 닦는 장면으로 논란을 키운 음식점이 결국 수사까지 받을 처지에 놓였다.
 

해당 업소는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방배족발’로 드러났다.

식약처는 최근 SNS에 확산된 ‘비위생적 무 세척 음식점 동영상’과 관련해 해당 업소를 특정하고 현장점검을 실시한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 행위를 확인해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수사를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식약처는 "해당 업소는 유통기한이 지난 '머스타드 드레싱' 제품을 '냉채족발 소스' 조리에 사용했고 유통기한이 지난 '고추장'은 조리를 목적으로 보관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조리와 판매가 목적인 냉동만두, 냉동족발 등 4개의 냉동제품은 보관기준인 영하 18도를 준수하지 않고 보관했으며, 육류와 채소류를 취급하는 칼과 도마는 청결하게 관리하지 않았고 환풍기와 후드 주변에 기름때가 끼어 있는 등 전반적으로 위생관리가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SNS에 퍼진 영상에는 한 남성이 고무 대야에서 무를 손질하다가 발을 대야에 넣어 무를 씻던 수세미로 발을 닦고, 같은 수세미로 다시 무를 손질하는 모습이었다. 영상에 찍힌 무 세척 장면은 지난달 해당 업소의 조리 종사자가 무를 세척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종사자는 지난 25일부터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음식점에서 일하는 여성은 옆에서 이를 지켜보다가 무심하게 자리를 떠나는 장면도 영상에 포착됐다.

논란이 확산하자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은 영상에 찍힌 건물 특징과 주변 환경을 정밀 분석해 해당 위반 행위가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방배족발'에서 일어났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조사 결과 해당 영상은 지난달 말 이 식당 조리 종사자의 무 세척 과정에서 발생한 상황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밖에 식약처는 이 업소에 대한 현장 점검을 벌여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과 조리 목적으로 보관

 

▲냉동식품 보관기준 위반

 

▲원료 등의 비위생적 관리 등의 위반 사항도 적발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위생법 위반 행위에 대해 지속해서 단속할 계획이다.

식품 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로 신고하면 된다.

 

스마트폰의 경우 '내손안(安) 식품안전정보' 앱을 이용할 수 있다.


식약처는 “식품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밝혔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