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윤계상 결혼 코로나로 식은 생략"혼인신고 먼저...혼전 임신 아냐"

등록일 2021년08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윤계상 결혼발표 및 소감 발표가 동시에 이뤄졌다.

 

배우 윤계상 소속사가 5세 연하 뷰티 브랜드 대표와 윤계상의 결혼을 깜짝 발표한 가운데, 윤계상 역시 공식 팬 카페를 통해 따뜻한 소감을 전했다.

 

배우 윤계상이 5살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예비부부 측근이 "두 사람이 혼전 임신한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11일 타임포스트에 따르면 윤계상 커플의 측근은 "윤계상과 그의 연인이 서로에 대한 사랑이 깊어져 결혼을 약속했고, 조만간 혼인신고도 올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항간에 불거진 혼전 임신설에 대해서는 "갑자기 결혼 소식을 알렸다고 해서 혼전 임신은 한 것은 절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또 "현재 코로나 때문에 결혼식 날짜를 정하지 못했고, 그런 이유로 예식보다 혼인신고를 먼저하는 것"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배우 윤계상의 소속사 저스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윤계상 배우가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한다.

 

5살 연하의 사업가인 예비 신부를 지인의 소개로 만났고 결혼을 전제로 한 교제는 지난해 말부터 시작했다.

 

최근 양가 부모님께 허락을 받아 부부의 연을 맺기로 정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가까운 시일 안에 결혼식을 진행하기 어려워 혼인신고를 먼저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 신상정보 공개, 과도한 관심으로 인한 사생활 침해 등으로 비연예인인 예비신부의 일상이 혼란스럽지 않게 도와주십사 하는 윤계상 배우의 정중한 부탁이 있었다. 부디 너른 양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윤계상은 지난 6월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윤계상의 예비신부는 비연예인이지만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영향력이 있는 인플루언서이자 뷰티 업계에서 주목 받는 사업가로 알려졌다.

윤계상은 1999년 그룹 god로 데뷔해 '사랑해 그리고 기억해', '거짓말', '길' 등 히트곡을 다수 남겼다.

 

배우로 전향한 이후 드라마 '굿와이프', 영화 '범죄도시'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현재 드라마 '크라임 퍼즐' 촬영 막바지에 한창이다.

 

▼ 다음은 윤계상 결혼발표 관련 공식 팬카페에 남긴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연인 식구들. 윤계상입니다.

더위와 코로나 때문에 몸과 마음이 많이 지친 요즘입니다.

 

저도 현장에서 조심하며 열심히 촬영하고 있지만 참 쉽지가 않네요.

 

하지만 여러분들이 전해주시는 응원이 어찌나 힘이 되던지. 정말 정말 큰 감동입니다!

이렇게 편지를 쓰는 이유는 여러분에게 먼저 중요하게 알리고 싶은 소식이 있어서 입니다.

 

막연하게 언젠가는 이런 글을 쓸 날이 내게도 올까 했었는데 막상 그 순간이 오니 굉장히 쑥스럽고 긴장됩니다.

저 결혼합니다. 긴 시간 함께 해온 여러분에게 이 소식을 가장 먼저 알리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제 아내가 될 사람은 좋은 성품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만드는 사람입니다.

 

저의 몸과 마음이 지쳤을 때 절 지켜주고 사랑으로 치유해 주기도 했습니다.

 

정말 좋은 사람입니다. 그래서 평생 함께 하고 싶다는 확신도 들었고요.

결혼식은 코로나 시국으로 사실상 어려운 부분이 많아 아쉽지만 당장은 생략하고 이번 달 안에 혼인신고를 하려고 합니다.

 


 

새로운 인생 2막이 시작되는 특별한 날인만큼 무언가 의미 있는 일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고민하다 함께 하기로 한 마음을 작게나마 다른 의미 있는 곳에 나누어 주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그리고 설레는 마음과 함께 조금 걱정되는 부분도 있습니다.

 

지난번에도 말씀드린 적이 있듯이 저는 긴 시간 동안 연예인이라는 특수한 직업으로 살아온 사람이지만 제 아내가 될 사람은 비 연예인 이기에 갑작스럽게 과도한 관심에 노출되는 것이 너무 부담되지 않을까 걱정이 됩니다.

 

부부로서 서로 의지하고 보살피며 살아갈 저희이지만,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 하며 일궈온 일들은 별개로 인정받고 존중받을 수 있게 배려해 주시면 정말 감사할 것 같습니다.

아직도 미숙한 부분이 너무 많은 제가 정말 귀한 사람을 만나 좋은 연을 맺게 되었습니다.

 

지난날보다 앞으로 살아갈 날들이 훨씬 더 소중한 만큼 하루하루 더 열심히 살아가겠습니다.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세요. 연인 식구들 사랑하고, 감사합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