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서울 강북구 미아동 아파트 13층 화재로 일가족 5명 중 4명 사망

등록일 2021년08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강북구 미아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일가족 5명중 4명이 숨지고 1명은 병원에서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오전 1시 40분께 서울 강북구 미아동의 22층짜리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

 

화재의 진원지는 13층이었으며 당시 집 안에는 할머니, 어머니, 아이 2명과 아버지가 있었다.

 

화재 이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인 아버지를 제외한 일가족 4명은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화재로 아파트 주민 수십 명이 대피했으며 일부는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화재가 난 13층의 5세 남아와 8살 여아, 41세 부인, 63세 모친은 안타깝게도 C.P.R을(심폐소생술) 하며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새벽 3시 경 모두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유일한 생존자인 가장인 41세 A씨는 팔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 돼 치료를 받고 있다.
 

불은 소방차 40여 대와 소방관 100여 명이 투입된 끝에 오전 3시 6분께 완전히 진화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이 난 해당 층에는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어 있지 않았다.
 
2005년부터 소방법에 11층 이상 아파트 모든 층에 스프링클러를 의무 설치하도록 되어 있지만 2003년에 지어진 이 아파트에는 해당 규정이 적용되지 않았다. 
 
이날 합동감식을 진행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 파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식을 의뢰했다.
 
또한 사망자들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소방 관계자 측은 방화 여부 등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