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심야괴담회', 씨랜드 참사 소재 논란 "유가족 취지 이해해줘

등록일 2021년08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심야괴담회' 측이 소재 논란에 공식 입장을 밝혔다.


‘심야괴담회’는 ‘본격 괴기 공포 토크쇼’를 표방하며 시청자로부터 제보받은 ‘괴담’에 관한 이야기를 푸는 프로그램이다.

 

김구라, 김숙, 황제성, 허안나,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 소장, 곽재식 소설가가 출연한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심야괴담회'에서는 씨랜드 청소년수련원 화재를 소재로 다뤘다.

씨랜드 참사는 1999년 6월 경기 화성 씨랜드 청소년수련원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로, 유치원생 19명을 포함해 23명이 목숨을 잃었다.

해당 방송에서는 "이 이야기는 괴담이 아니다"고 강조하는가 하면, "유족들의 아픔을 잊지 말자"라고 추모하기도 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심야괴담회'가 괴담을 읽어주는 프로그램임에도 불구 취지와 맞지 않게 비극적인 참사인 씨랜드 청소년수련원 화재를 소재로 삼았다는 건 부적합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심야괴담회' 공식 게시판에는 폐지를 주장하는 글들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에 '심야괴담회' 측은 "잊지 않고 기억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함이었다.

 

유가족 대표도 방송 취지를 전해듣고 이해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괴담 소개에만 집중하기에는 콘텐츠의 한계가 있었다"며 "시청자들의 불편을 유념해 향후 프로그램 방향성을 고민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고석 씨랜드참사 유가족 대표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며칠 전 자료 요청에 응했는데 이런 식으로 사용될 줄은 몰랐다”며 “19명의 아이들이 참변을 당한 이 참사가 방송 소재로 사용된 점은 유가족 입장에서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심야괴담회’ 임채원 PD는 또다른 언론과 인터뷰를 하며 “씨랜드 청소년 수련원 참사가 잊히지 않길 바라는 의도였다.

 

시청자 비판 의견이 계속된다면 실제 사건을 다루는 건 그만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MBC 측은 “‘심야괴담회’ 제작진이 유가족 대표와 통화해 상황을 설명했고, 유가족 대표도 문제 없이 이해하셨다”고 밝혔다. 


한편 '심야괴담회'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