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김구라 김연경에 반말·삿대질?...갑론을박 ‘라스’ 시청자 분노

등록일 2021년09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방송인 김구라가 출연자에게 반말을 하고 삿대질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면서 또다시 방송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신화를 쓴 김연경·김수지·양효진·박정아·표승주·정지윤 등 배구선수 6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구라는 이날 방송에서 선수들에게 반말을 섞어가며 이야기하거나 선수들 얼굴을 향해 여러 차례 삿대질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김구라는 이날 방송에서 선수들에게 질문을 하며 존댓말과 반말을 섞어서 사용했다. 선수들을 여러 차례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삿대질을 하는 듯한 인상을 주기도 했다.


이후 라디오스타 시청자 게시판에는 “김구라씨 반말에 삿대질 하지 마세요” “태도를 고치시거나 하차했으면 좋겠습니다” “나이가 많다고 어른이 아니다” “시청자가 언제까지 김구라씨 불편한 진행을 참아야 하나요” “김구라씨 MC 자질이 없네요” “김구라씨 방송태도 참 불쾌하고 불편합니다” 등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지적하며 사과와 하차를 요구하는 항의글이 쏟아졌다.

 

김구라는 과거에도 반말과 삿대질 등 무례한 방송 태도로 수차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앞서 지난해 7월엔 개그맨 남희석이 “김구라의 무례한 방송 태도로 상처받은 후배들이 있다”고 김구라를 공개 저격하기도 했다.

당시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입장문을 내고 “방송을 통해 드러나지 않지만 MC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한다”며 “김구라 씨는 녹화 전, 중간, 촬영이 끝나고 나서까지 출연자들과 소통하고 배려하며, 세세하게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김구라의 방송 태도 논란에 상당수 누리꾼들은 "예능은 예능으로 보자"는 의견을 보인다.




김구라는 직설적인 화법으로 프로그램에 재미를 불어넣는 역할을 해왔다. 2007년 '라스'가 첫 방송을 탄 이후 줄곧 자리를 지키며 14년째 프로그램의 인기를 견인하며 함께해온 비결이기도 하다.

김구라는 이날 방송에서 혼잣말에 가까운 반말을 했다. 평소와 비슷한 정도의 진행이라 '라스'를 즐겨 보던 시청자라면 특별히 불편해하지 않을 정도였다.

게스트로 나온 선수들 역시 특별히 불편하다는 감정을 드러내지 않았다. 특히 김연경은 이런 김구라에 익숙한 듯 평소 습관처럼 대답 중간중간 반말을 섞어가며 편안하게 방송에 임했다.

그렇다보니 다수 누리꾼들은 논란에 대해 "불쾌했으면 김연경이 가만히 있었겠냐", "웃기려는 예능에 다큐로 임하지 말자", "서로 편하니까 그런거지 악감정이 있어서 그랬겠나", "김연경 한테만 예의 차리고 깍듯이 대하는 게 더 이상하지 않겠나", "프로그램마다 특색이 있는거다. 불편하면 뉴스나 보길", "캐릭터 가지고 왜 그러나" 등의 반응으로 넘겼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