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리그 4호골' 손흥민, 뉴캐슬전 MVP 선정,케인과 합작 골

등록일 2021년10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정규리그 4호골을 터뜨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경기 최우수선수(MVP) 격인 '킹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리그 4호골을 넣었다. 둘은 한 골만 더 합작하면 역대 EPL 통산 최다골 타이를 달성한다.

토트넘은 18일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파크에서 뉴캐슬 유타이티드를 3대2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내달린 토트넘은 5승3패(승점 15)로 리그 5위까지 올라갔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세인트 제임스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1-22 EPL 8라운드에서 3-2로 이겼다.

 

3연패 이후 2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5승3패(승점 15)를 기록, 5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10월 A매치 2연전을 소화하느라 한국과 이란을 다녀온 손흥민은 이날 곧바로 선발 출격했다.

 

초반에는 다소 지친 기색도 엿보였으나 중요한 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역전승을 앞장서서 이끌었다.

손흥민은 전반 49분 '단짝' 해리 케인의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온몸을 내던지는 슬라이딩 슈팅으로 연결해 팀의 3번째 골이자 이 경기 결승골을 뽑았다.




정규리그 4호골에 성공한 손흥민은 득점 부문 공동 5위로 올라섰다.

 

공동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제이미 바디(7골·레스터 시티)와는 3골 차다.

손흥민은 이후 EPL 사무국이 발표한 킹 오브 더 매치 투표에서 45.4%의 지지를 얻어 최우수 선수의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의 올 시즌 네 번째 킹 오브 더 매치 선정이다.

1골1도움을 기록한 케인(20.1%)과 관중석에서 응급상황을 발견한 세르히오 레길론이 12%로 손흥민의 뒤를 이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