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낙태회유·혼인빙자”…K배우 전 여자친구 폭로글 일파만파,K배우 누구?

등록일 2021년10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대세 배우’ K씨의 폭로글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대세 배우 K의 사생활을 폭로한 글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글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K배우의 정체에 대한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K모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글쓴이는 “그의 인성만 쓰레기라면, 시간 아깝게 이런 폭로도 하지 않을 거다.

 

티비에선 너무 다르게 나오는 그 이미지에 제가 정신적으로 일상생활을 할 수가 없기에 글을 올리기로 마음 먹었다”고 폭로를 시작했다.

 

글쓴이는 혼인 빙자, 낙태 종용과 회유, 희생 강요 등을 이유로 K모 배우를 비난했다.

 

그는 “아직 이별의 후유증이 있다.

 

(K모 배우는)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했고, 스타가 되었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다”며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글에 따르면 글 작성자와 K모 배우는 2020년 초 교제를 시작했다.

 

건강상의 이유로 피임을 중단해야 했던 지난해 7월 K모 배우의 아이를 가지게 됐고, 글쓴이는 출산 의지를 내비쳤다.

 

그러나 K모 배우는 동의하지 않았다.

글쓴이는 “메신저로는 설득하고 책임도 질 생각이 있는 것처럼 얘기했지만, 만나서는 전혀 달랐다.

 

내 입에서 낙태하겠단 얘기를 들을 때까지 거짓 회유를 했다”면서 “(K모 배우가)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하고 자기는 지금 당장 9억이 없다’고 했다.

 

부모님 얘기까지 하며 거짓 사실로 낙태를 회유했다”고 강조했다.

결국 낙태를 결정했고, K모 배우가 아닌 그의 연극 배우 지인이 병원에 보호자로 동행해 수술을 했다는 것.

 

그러나 아이를 지운 후 K모 배우의 태도는 달라졌다고 했다.

 

글쓴이는 “아이를 지우기 전에는 ‘결혼 하겠다’, ‘같이 살겠다’고 했던 남자가 아이를 지우자마자 작품을 핑계로 온갖 예민한 짜증에 감정 기복을 부렸다”면서 “작품만 끝나고 같이 살자는 약속을 철석같이 믿고 힘든 그의 옆을 지켰다”고 설명했다.

K모 배우가 인기를 얻자 상황은 더 달라졌다. 글쓴이는 “시간이 갈수록 짜증이 잦아졌다”며 “티비 이미지와 다르게, 욕도 꽤나 잘했다.

 

인기를 얻으니 갑자기 사람이 더 달라졌다. 그래도 그의 인기와 오직 그를 위해서 숨어서 그를 만났다”고 했다.

개인적인 대화 내용도 글에 옮겼다. ‘티비에서 존경한다고 했던 선배 배우도 너무 별로라고 했다’,

 

‘본인을 지금의 자리에 있게 해 준 그 작품도, 새로 들어갈 작품도 이름부터가 너무 별로라고 했다’,

 

‘처음 시나리오 줬을때랑 제목이 바뀌었는데 (본인이 주인공인 게 티 나는 변경 전)이름이 다시 안바뀌면 안 한다고 할 거다’,

 

‘작가, 감독, 동료 배우들의 욕도 서슴없이 했다’ 등의 내용이었다.

또 “이상한 핑계를 대며 자기 핸드폰에서 내 사진을 다 지우고, 이름도 남자로 바꿔놓았다”며 “메신저도 계속 나가기 해서 지우라고 하고, 컴퓨터의 사진들도 자기 손으로 직접 선별하고 지웠다”고 했고, “연예매체에 우리 연애가 찍혔다고 말하면서 관계의 비밀이 새 나가고 있어서 자신이 힘들다고 했다.

 

교묘하게 증거를 없애고 있었다. 그리고 어느 날 갑자기 이별을 일방적으로 통보 받았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혼인빙자, 낙태 회유까지 했던 사람이 (전화로 이별을 요구했고), 자기한테 파파라치들이 붙어있을 수도 있는데 마지막으로 만났다가 자기한테 금전적인, 인기 면에서 손해가 오면 어쩌냐고 신경질을 냈다.

 

새벽 전화 한 통이 그와의 마지막”이라고 했다. 글쓴이는 “이렇게 글이라도 쓰지않으면 앞으로 제대로 된 삶을 살 수 없을 것 같았다”고 글을 쓴 이유를 다시금 밝혔다.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중립적인 입장이다.

 

‘충격’의 반응과 더불어 어떠한 증거도 없이 추측의 대상이 되는 K씨를 글의 주인공으로 몰고 가서는 안된다는 것.

 

글의 진위 여부를 의심하는 일부 여론에 작성자는 “일년 넘게 죄책감과 고통 속에 시달렸다.

 

쉽게 결정하고 욱해서 쓴 글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어떤 댓글도 썼다가 빛삭(빠르게 삭제)한 적 없다.

 

포토샵을 하면서까지 내 댓글이라고 사칭하는 의도가 다분히 궁금하다”고 불쾌함을 드러내며 “많은 분들이 사진을 올리라고 하는데 그건 어렵지 않다.

 

진과 증거를 바로 올리지 않은 이유는 법적인 이유 때문”이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글 작성자는 K 배우의 실명을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대세 K모 배우’, ‘새로 들어갈 작품도 이름부터가 너무 별로라고 처음 시나리오 줬을때랑 제목이 바뀌었다’

 

등의 여러 표현과 정황상 K 배우로 추측되는 배우가 있는 상황이다.

 

문의를 위해 연락했지만, 해당 배우의 소속사 측의 연락은 닿지 않고 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