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김선호 전 연인 A씨 "김선호에 사과 받았다"…폭로글 삭제,신상 무분별 공개…정신적 고통 심각”

등록일 2021년10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선호의 전 연인 A씨가 김선호로부터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20일 오후 처음 폭로글을 올렸던 온라인 커뮤니티에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

 

저와 그 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A씨는 “그분(김선호)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길 바란다”며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다.

 

이 글은 곧 내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최근 김선호를 K배우라 지칭하고 연인이던 시절 있었던 일들을 폭로했다. 이에 김선호는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공식 사과를 했다.

하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고 김선호는 출연 중이던 KBS2 ‘1박 2일 시즌4’를 비롯해 출연 예정이던 영화 ‘2시의 데이트’ ‘도그 데이즈’ 등에서 하차했다.

 

또한 모델로 활동 중이던 광고에서도 삭제 당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A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 최선 측도 전날 입장문을 통해 “일반인인 A씨가 추가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도를 넘는 억측과 명예훼손은 자제하여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 드린다”고 했다.




이어 “현재 일부 언론, SNS 및 커뮤니티 등에 A씨의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되고 있다”라며 “A씨의 신상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비난, 심지어 신변에 대한 위협까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본 법무법인은 A씨의 보호를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며, A씨와 관련한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게시글, 댓글 등에 대하여는 가능한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글을 올려 “지난해 7월 K배우의 아이를 가졌고, 낳고 싶었지만 K배우의 회유로 임신중절 수술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K배우의 뜻대로 임신중절 수술을 하자 자신에 대한 흔적을 지우기에 바빴고 일방적으로 결별을 통보했다고 했다.

 

김선호는 이후 사흘만인 전날 오전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그분(A씨)에게 상처를 줬다”며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