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디즈니플러스, 오늘 韓상륙,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디즈니+)' 한국 서비스 공식 출시…막 오른 OTT 대전

등록일 2021년11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넷플릭스·애플TV+와 경쟁

한국 OTT 협의회 "시장 다 내줄건가" 성명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 플러스(+)가 12일 우리나라에 상륙한다.

 

월트디즈니컴퍼니가 12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디즈니+)' 한국 서비스를 공식 출시했다.

디즈니+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디즈니 핵심 브랜드 영화와 TV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한다.

월 9900원 또는 연간 9만9000원에 모바일 기기와 스마트TV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통해 디즈니+ 1만6000회차 이상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디즈니+ 회원 가입과 구독은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폰·태블릿PC 등에서 디즈니+ 앱을 통해 가능하다.

 

국내 OTT 시장 1위인 넷플릭스와 최근 론칭한 애플TV+, 왓챠·웨이브·티빙 등 토종 OTT들의 격돌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디즈니+가 이날 0시부터 국내에서 공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디즈니+ 웹사이트 또는 앱을 통해 구독료를 결제하면 월드디즈니컴퍼니가 보유한 영화와 오리지널 TV프로그램 등을 시청할 수 있다.

 

특히 디즈니+는 '완다 비전' '팔콘 앤 윈터솔져' '로키' 등 마블 시리즈 일부를 TV드라마로 제작해 내놓는다.

 

마블 영화 전 시리즈, '스타워즈'는 물론 겨울왕국, 토이스토리 등 이미 막강한 팬덤을 가진 성인과 어린이 콘텐츠 등이 포함된다.

국내 OTT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넷플릭스는 다양한 소재와 장르의 영상물을 공개하며 다양한 연령대의 수용자를 흡수해 온 만큼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디즈니+에 대한 수요가 높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가격 경쟁력 면에선 디즈니+가 넷플릭스(프리미엄 월 1만4500원, 최대 4명 동시 접속)에 비해 앞선다는 평가를 받는다.

 

디즈니+의 구독료는 월 9900원(프리미엄 동일)으로 한 계정에서 최대 4명이 동시접속할 수 있다.

애플TV+ 월 이용료는 6500원으로 가장 저렴하지만 70여개의 오리지널 콘텐츠만 제공해 콘텐츠 경쟁력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평가가 나온다.

동시 접속 최대 4명이 가능한 이용료를 비교했을 때 디즈니+는 국내 OTT업체인 티빙·웨이브(1만3900원), 왓챠(1만2900원)보다도 낮은 가격이다.

국내 OTT 시장에서 글로벌 업체들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왓챠, 웨이브, 티빙 등 토종 OTT업계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한국OTT협의회는 디즈니플러스 상륙 전날인 11일 성명을 내고 "시장을 (글로벌 OTT에) 다 내줄 것이냐"면서 국내 OTT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진흥법이 통과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막강한 가입자와 자본을 기반으로 세계 시장 제패를 노리는 글로벌 미디어들은 국내 미디어 산업에도 치명적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면서 “한국 OTT 플랫폼의 유의미한 성장이 없다면 미디어 산업의 균형 발전도 기대하기 어려운 현실"이라고 밝혔다.

 

디즈니코리아는 많은 소비자가 편리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디즈니+를 즐길 수 있도록 국내 파트너사와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LG유플러스와 IPTV·모바일 제휴, KT와 모바일 제휴를 체결했다.

 

SC제일은행과 현대카드 등 파트너와 다양한 소비자 프로모션도 실시한다.

오상호 디즈니코리아 대표는 “많은 관심을 받아온 디즈니+를 드디어 한국 소비자에게 선보인다”며 “디즈니+가 제공하는 독보적 스토리텔링과 우수한 창의성, 무한한 엔터테인먼트를 언제 어디서나 마음껏 즐기시기를 바라고 앞으로도 다양한 국내 파트너, 크리에이터와 협업해 가장 독창적 스토리를 지속 선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디즈니코리아는 디즈니+ 출시 기념으로 이날 오후 8시부터 인기 스타가 출연하는 디즈니+ 론칭쇼를 공식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 NOW를 통해 제공한다.

 

신동엽과 박선영이 MC를 맡고 옥주현·길병민·에일리 등 공연이 펼쳐진다.

 

서울 코엑스·부산 해운대 마린시티 등 전국 주요 랜드마크와 디즈니 브랜드를 접목한 다양한 볼거리도 마련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