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친구불러 새벽 고성방가" 배우 김경남,측간 소음 피해자에 사과…"더 주의하겠다"

등록일 2021년12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김경남이 오피스텔 측간 소음을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했다.

김경남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는 17일 "오늘 저녁 김경남 배우가 당사자 분을 찾아가 이야기를 나눴다.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앞으로는 더 주의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어 "김경남 배우도 앞으로는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더 주의하겠다.

 

피해를 입으신 분께도 놀라셨을 여러분들께도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 16일 배우 김경남이 오피스텔 측간(벽간) 소음 피해를 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옆집 이웃인 유명 연예인의 소음문제 끝까지 가야 되겠죠?’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사는 집이 오래된 오피스텔이라 방음이 안 돼 측간 소음 주의가 필요하다.

 

저는 이웃이 12시까지 떠드는 건 어쩔 수 없다고 치고 새벽 늦게까지 시끄럽게 고성방가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작년 이맘때 이사 온 이웃이 매일 새벽까지 친구 부르고 떠들고 매주 2~3회 시끄럽게 해서 참다 참다 인터폰으로 관리원님께 주의 요청하였다.

 

관리원님이 직접 방문, 내가 옆집에 방문해 조용히 요청, 관리사무소장님께 상의를 해봤지만 ‘상습적으로 소음을 일으키는 이웃은 어쩔 수 없다’며 경찰을 부르라고 하더라.

 

소장님이 그분께 전화로 주의도 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번 반복되는 소음에 지칠 때쯤, 제 옆집 사람이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도 나오는 유명한 분이더라.

 

SNS에 조용히 해달라고 메시지를 2번 남기고 그래도 떠들기에, 새벽 3시 반에 찾아갔다.

 

그래도 그때일 뿐 지금도 지인을 초대해 신나게 떠들고 있다”고 토로했다. 

 

해당 글이 퍼진 뒤, 측간 소음 가해자가 배우 김경남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 네티즌이 지난 2일 김경남의 인스타그램에 댓글로 “새벽 3시 반에 메시지 남긴다. 마지막 요청이다.

 

이 시간에 잠 다 깼다. 지인 불러 시끄럽게 소음 내는 거 이제 관리소장님 말씀대로 경찰 부르겠다”고 적은 것이 알려지면서다.

다만 해당 댓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에 대해 김경남의 소속사 측은 “사실 확인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남은 SBS ‘더킹: 영원의 군주’, KBS ‘오케이 광자매’ 등에 출연해 알려진 배우다.

 

오는 20일부터는 JTBC에서 첫 방송되는 드라마 ‘한 사람만’에 출연한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