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파주 빌라 화재로 110세 할머니와 70대 딸·사위 등 3명 숨져

등록일 2021년12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중문에서 쓰러진 채 발견…경찰·소방 합동 감식 화재원인 조사 중


 

19일 오전 7시 5분께 경기 파주시 탄현면의 3층짜리 빌라 3층에서 불이 나 일가족 3명이 사망했다.

 

집 안에 있던 A(110·여)씨와 A씨의 딸(70), 사위(73)가 의식이 없는 채로 발견돼 구급대원들이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당초 사망자 중 장모 A씨의 나이가 90대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유족 등의 조사를 통해 나이가 이처럼 정정됐다. A씨는 치매를 앓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사망자들이 집 내부 중문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것으로 미뤄 화재가 난 뒤 탈출을 시도했던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이 불로 약 30평 되는 규모의 빌라 내부가 전부 탔다.

 

옆집 주민이 잠을 자다가 '펑펑' 터지는 소리와 개 짖는 소리에 깨 안방에 연기가 차오른 것을 보고 119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인력 34명과 장비 13대를 투입해 불이 난 지 20여 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으며,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완전히 불을 껐다.

 

경찰과 소방은 현재 합동 감식을 진행 중이며,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