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정몽규 회장 해결하고 사퇴해야" 광주 분노

등록일 2022년01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실종자 가족·광주 각계 "책임 회피, 물러나지 말고 처벌받으라"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은 빠져나간다 이거지."

 

17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실종자 가족 천막에서는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의 사퇴 발표가 끝나자 어이가 없다는 듯 탄식이 터져 나왔다.

 

실종자 가족들은 천막 안에서 TV 방송으로 정 회장의 입장 발표를 지켜봤다.

가족들은 "정말 못됐다", "(회장) 재임 기간에 일어난 걸 다 정리하고 사퇴해야지", "해결해야지" 등 한마디씩 하며 일제히 정 회장을 비판했다.

정 회장은 이날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사고 피해자 가족과 국민께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번 사고로 인해 피해자 가족분께 피해보상을 함은 물론 입주 예정자와 이해 관계자들에게도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붕괴 참사가 난 지 일주일 만에야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낸 정 회장에게 가족들은 '사과보단 책임을 지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피해자 가족 협의회 대표 안모(45)씨는 "사과를 할 거면 사고 현장에 와서 이야기해야지 고개를 몇 번 숙이는 건 '쇼'에 불과하다"며 "물러날 게 아니라 실질적 사태 해결에 대한 책임을 진 뒤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난 학동 참사 때에도 고개를 숙였으나 그때와 달라진 모습은 없었다"며 "현대산업개발에서는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마음인 것 같다.

 

구조만을 애타게 원하는 실종자 가족들의 마음을 하나도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가족 협의회는 성명문에서 "시공 중 사고를 낸 살인자에게 피해자의 치료를 맡기는 격"이라며 "구조작업에 필요한 인력과 장비 투입을 망설이고 있는 만큼 구조작전에서 현대산업개발을 배제하고 정부 차원에서 전문가 TF를 구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또 다른 희생을 원치 않는다"며 "소방대원과 인명구조견, 중장비 운용 기술자와 근로자들에 대한 안전과 충분한 휴식을 보장하고 피해자 가족들과 사고 현장 주변 상인들, 입주자들의 생계 대책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광주 각계도 정 회장의 사퇴가 책임 회피라며 문제 해결 이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몽규 회장, 사퇴가 능사 아니고 책임지는 모습도 아니다"며 "사고 수습 전면에 나서 책임 있는 조치를 확실하게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도 성명을 내고 "사고 현장을 어떻게 수습하겠다는 구체적인 대책은 전혀 없었다"며 "사퇴는 책임 회피에 불과하다.

 

사퇴가 아니라 실종자 수색과 피해자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을 책임지고 마련하는 것이 순서"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6월 발생한 광주 철거건물 붕괴 사고 진상 규명을 위해 시민단체가 결성한 '학동 참사 시민대책위'는 "차가운 시멘트 더미에 갇혀 생사를 넘나들고 있는 실종자들을 구조하기 위해 회사의 역량을 동원하는 일에는 관심이 없고 사고의 책임에서 벗어나기 위한 일에만 골몰해 있다"며 "정몽규 회장을 사법처리해서 노동자들의 죽음에 대한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고는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화정아이파크 2단지 아파트 한 개 동 23∼38층 외벽과 내부 구조물 일부가 무너져 내리면서 발생했다.

 

공사 작업자 6명이 실종됐고 1명은 다쳤다.

 

실종자 중 1명은 수색 4일 차인 14일 지하 1층에서 사망한 상태로 수습됐으며 남은 5명을 찾기 위한 수색이 진행 중이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